IT

'접히는 스마트폰' 앞다퉈 출격 준비..업계 각축전 치열

정혜경 기자 입력 2019.02.10. 21:09 수정 2019.02.10. 22:1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유명한 스마트폰 회사들이 앞다퉈서 접는 전화기, 폴더블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봄이 되면 실제로 살 수 있게 될 것 같은데 정혜경 기자가 분석을 해봤습니다.

<기자>

지난 1일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이 공개한 영상입니다.

새 스마트폰 기종들을 소개하는 가운데 접힌 휴대폰이 살짝 등장합니다.

앞서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로욜이 세계 최초 폴더블폰을 공개했고 중국의 화웨이도 브이 자 형태로 접힌 휴대전화를 암시하는 사진을 최근 공개했습니다.

접히는 휴대전화, '폴더블 폰'이 스마트폰 시장의 핵심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2010년 한 해 동안 71% 성장했던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작년에는 -3%로 역성장할 정도로 한계에 부딪혔습니다.

게다가 회사마다 카메라나 모양이 엇비슷해지는 상황에서 폴더블 폰이 시장 판도를 바꿀 만한 '게임체인저'로 받아들여지는 겁니다.

성공 여부를 가를 핵심은 화면의 안정성.

휴대폰 화면이 휘어졌는데도 영상이 얼마나 왜곡되지 않고 안정적으로 보이느냐입니다.

5G 시대의 개막으로 영상 콘텐츠가 갈수록 다양해지면서 폴더블 폰에 대한 관심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규하/NH투자증권 연구원 :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가 직각의 형태는 아니잖아요. (폴더블 기기는)이제 막 태동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관련된 산업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품 공개 시기를 놓고 한국과 중국 제조사들이 눈치작전을 벌이는 가운데 애플이나 구글 등은 시장을 조금 더 살펴본 뒤 내년쯤 출시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VJ : 정민구)   

------------------------------

<앵커>

자 그런데, 이 접는 스마트폰, 나오자마자 대세가 되지는 않을 겁니다.

왜냐면 우선 값이 꽤 비쌉니다. 한 대에 한 2백만 원 정도 하고요, 여기다가 또 펼쳤을 때 "아, 이거다" 싶은 기능 혹은 앱, 당장은 좀 부족할 수 있습니다. 한계가 명확한 겁니다.

"그럼 그걸 왜 해?" 하실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게 시작입니다.

왜냐하면 얼마 전에 발표됐던 마는 TV, 롤러블 TV 기억하시죠, TV를 말 수 있으면 스마트폰도 되겠죠.

예를 들면 이런 겁니다. 평소에는 만년필 정도 크기인데 버튼 누르면 화면 쑥 튀어나오게도 만들 수 있겠고요, 더 나가면 투명 화면 스마트폰도 가능할 겁니다.

폴더블은 시작이고 이렇게 다양한 형태로 계속 진화를 할 겁니다. 이런 기술들 우리나라가 세계적으로 제일 뛰어난 축에 듭니다.

그래서 폴더블, 폴더블 얘기를 하는 건데 실제로 제품 나오면 그걸 보고 다시 한번 얘기를 해보시죠.   

정혜경 기자choice@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