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5·18 폭동' '전두환 영웅' 발언에 광주 '발칵'..법적 대응

전원 기자,황희규 기자 입력 2019.02.11. 11:17

5월 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5·18민주화운동 폭동' '전두환 영웅' 이라는 등 망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만원씨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섰다.

5월 단체 대표들은 이날 오전 10시30분 5·18 기념재단 사무실에서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씨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논의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월·시민단체 긴급회동..오후 2시 입장 표명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여부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2019.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광주=뉴스1) 전원 기자,황희규 기자 = 5월 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5·18민주화운동 폭동' '전두환 영웅' 이라는 등 망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만원씨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섰다.

5월 3단체와 5·18기념재단 등 5월 단체와 광주진보연대, 광주시민단체 협의회 등은 11일 오후 1시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해 진행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나온 5·18 민주화운동 폄훼발언과 관련한 입장을 정리하기 위해서다. 대책회의 후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인 입장도 발표할 예정이다.

5월 단체 대표들은 이날 오전 10시30분 5·18 기념재단 사무실에서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씨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논의하고 있다.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은 "일반 국민들도 들끓고 있다"며 "이번에 강력히 대응을 하고 그런 국회의원들은 이 땅에 설수 없도록 노력을 해야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 회장은 "5·18의 진상을 규명하는데 방해하기 위한 공작도 있는 것 같고 내년 총선에 대비하는 것과 전당대회를 앞두고 입지를 다지기 위해서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에서 하는 것이 법적으로 제약을 안받는 것 같다고 판단해 국회에서 공청회를 연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기회에 우리가 절처히 대비를 해서 역사를 바로세우는 계기를 삼아야 하지 않느냐 그런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다양한 시민단체에서 대책회의에 참석하겠다는 연락이 오고 있다"며 "오후 1시 회의를 통해 3~4가지 안건을 확정지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일각에서는 장기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는 만큼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단순히 규탄이나 항의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고소·고발 등 법적조치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월 관련 단체장들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11일 오전 광주 서구 5·18기념재단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의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과 관련해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2019.2.11/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앞서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5·18역사학회는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고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했다.

지씨는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주장하며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

이종명 의원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했고, 김순례 의원은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 5개 구청장, 광주시의회 등이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박주선(광주 동남을)·천정배(광주 서구을)·김경진(광주 북구갑)·최경환(광주 북구을)·주승용 의원(전남 여수을) 등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들도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5·18민중항쟁 구속자회 소속 회원 20여명은 11일 오후 4시 국회 정론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회를 항의방문 할 계획이다.

junw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