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청장 "손석희 수사 신속히..버닝썬은 엄정히"(종합)

김민성 기자 입력 2019.02.11. 15:53

민갑룡 경찰청장이 11일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둘러싼 폭행·배임 등 의혹 수사와 관련해 "가급적 신속하게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에 대해 "하나하나 확인 중이며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가 나오면 법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석희, 신속하게 마무리.. 버닝썬, 유착 논란도"
수사권조정 문건 논란.."거친 표현 주의" 검찰 비판
민갑룡 경찰청장이 10일 경기도 화성시 화성동탄경찰서에서 열린 개서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2019.1.10/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이 11일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둘러싼 폭행·배임 등 의혹 수사와 관련해 "가급적 신속하게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에 대해 "하나하나 확인 중이며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가 나오면 법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갑룡 청장은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손 사장이 공인이고 스케줄이 많은 만큼 일정을 잘 조율하고 (양쪽 간) 공방이 벌어지는 상황이라 공정한 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출석 일자 등을 조율해가며 수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청장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클럽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이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 "그런 부분에 대해 국민들의 염려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를 중심으로 전담 수사팀을 꾸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일 나오는 의혹에 대해선 수사기획관을 중심으로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된 검찰과 경찰의 공방에 대해 "사실에 근거하고 격조있게 설명해야 하는 것은 국가기관의 당연한 의무"라고 말했다. 검찰이 국회 배포한 설명자료에 경찰을 독일 나치의 '게슈타포(비밀국가경찰'에 빗대며 원색적인 비유를 한 데 대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그는 "국회 논의 과정에서 합리적인 의견 제시는 언제 어느 때라도 할 수 있다고 보고 할 수 있다고 본다"며 "다만 사실이 왜곡되고, 침소봉대 되거나, 상대에 대한 존중이 없이 거칠게 표현하는 것은 주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검찰은 야당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의원들에게 '정부 합의안 및 사개특위 진행에 대한 각계의 우려'를 담은 문건을 배포한 바 있다. 이 문건에서는 검찰은 정부의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중국의 공안제도에 빗대고, 경찰을 독일 나치의 게슈타포(비밀국가경찰)에 비유하며 반발감을 드러냈다.

이에 경찰은 오히려 우리나라 검찰이 공안제도의 후진적 요소에 더 가깝다고 반박하면서 비난을 주고받았다.

다만 검찰 측은 인용 표시는 안 돼있지만 '게슈타포'는 학계 표현을 참고한 것이라며 확전을 삼갔다. 2003년 한국경찰법학회(당시 회장 조국 서울대 교수)에서 박병욱 베를린 훔볼트대 박사가 발표한 '독일 나찌시대 제국안전중앙청의 긴 그림자' 등 여러 자료를 원용했을 뿐이란 설명이다.

아울러 민 청장은 "수사권 조정이 검경간의 갈등 문제 이전에 양 기관의 밥그릇 싸움이라는 구도로 봐서는 안 된다고 본다"며 "오히려 갈등이라고 보는 것 자체가 수사구조개혁에 오히려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있기 때문에 더욱 품격있게 의견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ms@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