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북극서 펼쳐진 美中 힘겨루기..그린란드 신공항 中참여 없던일로

입력 2019.02.11. 15:59

얼어붙은 땅 그린란드가 물밑에서 벌어진 미국과 중국의 힘겨루기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축을 기치로 중국이 그린란드 신공항 건설에 손을 뻗자, 미국은 그린란드의 모국인 덴마크를 끌어들여 중국의 진출을 무산시킨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그린란드가 중국 대신 덴마크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아 신공항을 건설하기로 했다며 이번 결정의 막전막후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자본·기업 참여 소식에 매티스 美국방 나서서 덴마크 자본 끌어와
그린란드 공항 중국 손에 들어갈까 우려..'동맹과 손잡고 中 대응'
그린란드 전경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얼어붙은 땅 그린란드가 물밑에서 벌어진 미국과 중국의 힘겨루기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축을 기치로 중국이 그린란드 신공항 건설에 손을 뻗자, 미국은 그린란드의 모국인 덴마크를 끌어들여 중국의 진출을 무산시킨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그린란드가 중국 대신 덴마크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아 신공항을 건설하기로 했다며 이번 결정의 막전막후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린란드는 대형 제트 여객기가 이용할 수 있는 국제공항 3곳의 건설을 추진해왔다. 현재 그린란드 수도 누크의 국제공항은 소형 프로펠러 항공기만 이·착륙할 수 있다.

애초 덴마크는 그린란드 자치정부의 자금 지원 요청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인구 5만6천여명에 불과한 그린란드에 신공항이 필요한 이유를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킴 키엘슨 그린란드 총리는 2017년 베이징으로 날아가 중국 국영은행에 자금 지원을 요청했고, 중국 은행은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 단, 중국 건설사가 신공항을 짓는다는 조건이 붙었다.

중국이 그린란드 신공항 건설에 관심을 보이자 이번에는 미국이 대응에 나섰다. 제임스 매티스 당시 미 국방부 장관은 지난해 5월 워싱턴 D.C에서 클라우스 프레데릭센 덴마크 국방부 장관을 만났다.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 장관 [EPA=연합뉴스]

매티스 전 장관은 이 자리에서 "중국의 북극권 군사화를 허락해서는 안 된다"며 그린란드 신공항 건설에 중국 기업이 참여하지 못하게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근 중국은 세계 각국의 도로, 철도, 항만, 발전소 등 인프라 구축 사업에 자금을 지원하며 영향력을 키워왔다.

중국이 스리랑카에 자금을 지원하는 대가로 99년간 인도양 핵심 항로에 자리 잡은 항만의 운영권을 확보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미 국방부는 그린란드가 중국 은행에서 5억5천500만 달러(한화 약 6천245억원)에 달하는 건설 자금을 빌렸다가 이를 갚지 못해 신공항이 중국 손에 넘어가는 사태를 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린란드는 북미 대륙의 앞마당이나 다름없는 곳으로 미국은 그린란드 북쪽 툴레에 공군기지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의 요청 후 덴마크의 태도는 180도 변했다. 덴마크는 단스케 은행 주도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1%대에 불과한 저리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WSJ은 보도했다.

미국은 이번 사건에서처럼 오랜 동맹을 끌어들이는 방식이 중국의 도전에 대응하는 모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여긴다.

미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이런 문제가 일어났을 때 동맹의 힘을 알게 된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kind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