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IT

커지는 '화웨이 포비아'..LG유플러스 대책은?

최선윤 입력 2019. 02. 12. 0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이 정부 통신장비 구매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정부 통신장비 구매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는 움직임이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되자 LG유플러스가 화웨이 5G 장비를 도입한 것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도 '백도어' 가능성을 의심하며 정부 통신장비 구매 등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화웨이 배제 움직임,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
LG유플러스 화웨이 장비 도입 우려도 커져
LGU+ "화웨이 장비로 인한 보안문제 없었다"
화웨이 5G 장비 보안 검증 3분기 내 공개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미국,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이 정부 통신장비 구매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 5G 장비 도입을 결정한 LG유플러스의 대책에도 관심이 쏠린다.

12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정부 통신장비 구매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는 움직임이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되자 LG유플러스가 화웨이 5G 장비를 도입한 것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화웨이 장비에 정보 유출을 가능하도록 하는 '백도어(back door)'가 숨겨져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심이 불식되지 않아서다.

LG유플러스는 화웨이 5G 장비 보안 우려와 관련해 "LG유플러스는 2014년부터 화웨이 무선 장비를 도입해 사용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보안문제가 발생한 적은 한 차례도 없었다"고 일축했다. 또 "SK텔레콤, KT도 화웨이 유선 전송장비를 수년간 사용하고 있으나 보안 관련 문제가 발생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5G 무선 기지국 장비에서 '백도어'를 통한 가입자 정보 유출을 불가능하다고 못박았다. LG유플러스는 "가입자 정보를 식별, 관리하는 것은 모두 유선 코어망에서 이뤄지는데 우리는 코어망 장비를 삼성전자 제품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유무선 네트워크 장비는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직접 유지보수하고 관리하고 있어 5G 무선 기지국 장비에서 백도어를 통한 가입자 정보 유출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반(反)화웨이 정서는 세계 곳곳으로 확산하는 분위기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보안 문제를 이유로 들어 5G 이동통신망 구축 사업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유럽연합(EU)에 요구했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도 '백도어' 가능성을 의심하며 정부 통신장비 구매 등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의식한 듯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회장은 올 초 사이버 보안과 프라이버시 보호에 우선 순위를 두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언론 신장바오 등에 따르면 런 회장은 "화웨이는 사이버 보안과 프라이버시 보호를 회사의 최고 강령으로 삼을 것"이라며 "고객의 제품 구매는 결국 제품을 신뢰하는 지에 달려있고, 정부의 화웨이 제품 도입 여부도 신뢰에 의해 결정된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향후 5년 간 보안 강화 등에 약 2조25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도 전한 상태다.

한편, 현재 화웨이 5G 장비는 지난해 11월 국제 인증기관에 소프트웨어 소스코드를 전달해 보안 인증절차를 진행하는 중에 있다. 화웨이는 5G 장비 보안 검증을 마치는 올해 3분기 내 인증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csy62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