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중국도 베네수엘라 과이도 진영으로 기운 듯

박형기 기자 입력 2019.02.13. 07:50
자동 요약

중국도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진영으로 기울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에 대한 압력이 높아지자 과이도 진영과 중국의 투자를 보전하는 것에 대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WSJ에 따르면 중국은 이미 과이도 진영과 베네수엘라의 대중 부채와 베네수엘라에 대한 중국의 투자를 그대로 인정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과이도 진영과 투자 보전 협상 진행하고 있어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며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과 대립하고 있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 로이터=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도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진영으로 기울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에 대한 압력이 높아지자 과이도 진영과 중국의 투자를 보전하는 것에 대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WSJ에 따르면 중국은 이미 과이도 진영과 베네수엘라의 대중 부채와 베네수엘라에 대한 중국의 투자를 그대로 인정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은 베네수엘라에 200억 달러 정도의 채권이 있으며, 원유를 확보하기 위해 여러 업체에 약 500억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추산된다. 베네수엘라는 세계 최고의 원유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다.

최근 국제 사회가 과이도 진영 지지로 급격히 기울자 중국도 과이도 정권 지지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분석했다.

중국은 베네수엘라 사태로 가장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졌었다. 중국은 지난 2007년 이래 석유를 확보하기 위해 베네수엘라에 5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기 때문이다.

이를 회수하려면 현재의 정권인 마두로 정권이 생존해야 한다. 그러나 미국은 현 마두로 정권 대신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고 나선 과이도 국회의장을 밀고 있다.

중국은 그동안 표면상으로는 마두로 정권을 지지했지만 과이도 진영에도 채널을 구축하려 노력했었다고 WSJ은 전했다.

sinopark@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