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박순자 의원 아들, 국회 출입증 발급"..특혜 논란

정은지 기자 입력 2019.02.13. 08:09 수정 2019.02.13. 10:37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 국회 출입증을 발급받아 국회를 드나들었던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박 의원의 아들은 민간 기업에서 국회 대관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박 의원실 소속으로 입법 보조원 등록을 하고 24시간 국회 출입이 가능한 출입증을 발급 받았다.

이는 국회의원 아들인 점을 이용해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을 야기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원실 소속 입법 보조원 등록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강릉선 KTX-산천 궤도이탈 사고 관련 전체회의에서 박덕흠 자유한국당 국토교통위 간사,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대화를 하고 있다. 2018.12.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 국회 출입증을 발급받아 국회를 드나들었던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박 의원의 아들은 민간 기업에서 국회 대관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박 의원실 소속으로 입법 보조원 등록을 하고 24시간 국회 출입이 가능한 출입증을 발급 받았다.

통상 국회를 방문하는 외부인들은 안내 데스크에서 신분증을 제출해 방문증을 작성한 후 당일에 한해 출입이 가능하다.

그러나 A씨의 경우 출입증을 발급받았기 때문에 이같은 절차가 필요하지 않았다. 이는 국회의원 아들인 점을 이용해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을 야기할 것으로 보인다.

ejjung@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