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TV

문 의장 만난 펠로시 "일본, 위안부 합의 존중했으면"

강다운 입력 2019.02.13. 12:54 수정 2019.02.13. 12:5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단이 현지시간으로 12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미 의회 관계자들과 만나 한미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 자리에서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들을 지지한다"면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합의를 일본이 존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의장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미래에도 동맹이 강화돼야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