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후 5개월 아들에 '감자'만 먹인 채식주의자 커플 충격

송현서 입력 2019.02.16. 14:11

채식주의자 커플이 생후 5개월 된 어린 아들에게까지 채식을 고집하다가 아들을 굶겨 죽일 뻔한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미국 플로리다 지역방송 WFTV의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에 사는 줄리아 프렌치(20)와 로버트 버스키(31) 커플은 생후 5개월 된 아들에게 분유나 모유 등이 아닌 으깬 감자로 만든 물 등만 먹여 영양실조에 걸리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채식주의자 커플이 생후 5개월 된 어린 아들에게까지 채식을 고집하다가 아들을 굶겨 죽일 뻔한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미국 플로리다 지역방송 WFTV의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에 사는 줄리아 프렌치(20)와 로버트 버스키(31) 커플은 생후 5개월 된 아들에게 분유나 모유 등이 아닌 으깬 감자로 만든 물 등만 먹여 영양실조에 걸리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출생 기록에는 아이의 출생 당시 몸무게가 3.42㎏으로 정상에 속했지만, 5개월이 지난 후의 몸무게는 3.84㎏으로 고작 0.42㎏ 증가했을 뿐이었다.

체내 수분량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몸무게가 전혀 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며, 이는 문제의 커플이 고집스럽게 신생아에게 특정 식단만 고집한 까닭이었다.

아기의 상태를 진찰했던 한 의사는 부부에게 성장에 반드시 필요한 영양분을 섭취해야 한다며 분유를 먹일 것을 권했지만, 이들 커플은 이날에도 생후 5개월 된 아들에게 고작 감자를 으깬 샐러드류만 먹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커플의 행각이 어떻게 발각됐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경찰이 이들을 찾았을 때, 아이는 기력이 없어 울지도 못했고, 늑골과 안구 주변의 골격이 드러나 보일 정도의 영양실조 상태였다.

플로리다주 어린이가족국(DCF)의 한 관계자는 “아이는 거의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었다”면서 “이 커플이 아이에게 분유를 사 먹일 충분한 경제적 여유가 있었음에도 감자를 이용해 만든 물만 먹인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종교적인 이유도 있었는지 현재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아이는 플로리다 당국의 조치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