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손석희 19시간 조사' 경찰 수사속도.."프리랜서 기자 곧 소환"

입력 2019.02.17. 12:17 수정 2019.02.17. 13:12

손석희 JTBC 대표를 소환 조사한 경찰이 손 대표로부터 폭행 등의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프리랜서 기자를 조만간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7일 "손 대표를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는 앞서 손 대표 출석 전에는 나오지 않겠다고 밝혔었다"며 "손 대표를 조사했으니 김씨를 곧 부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붙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가 손 대표에게 폭행당했다고 신고한 이후 경찰은 손 대표 관련 사건의 내사에 착수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사 내용은 미공개..사건 관계자 광범위 소환 검토
손석희 "사실 곧 밝혀질 것"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폭행·협박 등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2.17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손석희 JTBC 대표를 소환 조사한 경찰이 손 대표로부터 폭행 등의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프리랜서 기자를 조만간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7일 "손 대표를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는 앞서 손 대표 출석 전에는 나오지 않겠다고 밝혔었다"며 "손 대표를 조사했으니 김씨를 곧 부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붙일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전날 오전 7시4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그는 경찰에서 자정을 넘겨 19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끝에 이날 오전 2시45분께 귀가했다. 손 대표는 귀갓길에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며 "증거를 모두 제출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발단부터 시민단체의 고소·고발에 이르기까지 내용이 광범위하고, 관련된 사건도 여러 개"라며 "서로 주고받은 대화 내용도 많아 조사가 길어졌다. 조서 검토에 시간이 오래 걸린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씨가 손 대표에게 폭행당했다고 신고한 이후 경찰은 손 대표 관련 사건의 내사에 착수한 바 있다. 이후 보수성향 시민단체 자유청년연합이 손 대표의 배임미수 혐의를 고발했고, 김씨는 손 대표를 폭행치상, 명예훼손, 협박 등 혐의로 정식 고발했다. 손 대표도 김씨를 협박, 공갈미수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번 사건이 알려지는 과정에서 손 대표가 과거 접촉사고를 내 당시 피해자와 합의를 했고, 사고 당시 손 대표의 차량에 동승자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와 쟁점으로 비화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손 대표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함구하면서도 "혐의가 있는지 판단할 때 필요한 부분, 혐의 당사자들의 신빙성을 가릴 수 있는 부분은 모두 조사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확인이 필요한 부분을 전부 조사하려면 앞으로 여러 명을 소환해 조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손 대표의 추가 소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누가 피해자인지, 피의자인지 명확하지 않고 여러 사람이 서로 맞물려 있어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의 수사 진행을 위해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