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희상 의장 잇단 강경 발언에 日 "매우 유감"

입력 2019.02.18. 13:55 수정 2019.02.18. 15:23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일왕이 사죄해야 한다고 한 자신의 발언을 놓고 일본 측이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거듭 비판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총리 관저 브리핑에서 문 의장의 '적반하장' 발언에 대한 입장을 교도통신 기자가 묻자 "(문 의장이) 지난번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후에도 부적절한 발언을 반복해 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일왕이 사죄해야 한다고 한 자신의 발언을 놓고 일본 측이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거듭 비판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총리 관저 브리핑에서 문 의장의 '적반하장' 발언에 대한 입장을 교도통신 기자가 묻자 "(문 의장이) 지난번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후에도 부적절한 발언을 반복해 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응했다.

18일 총리 관저에서 브리핑하는 스가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스가 장관은 "이번 건에 관한 우리의 엄중한 입장은 반복해서 말한 대로다"라며 문 의장의 사과와 해당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앞서 교도통신은 연합뉴스가 이날 오전 보도한 문 의장 인터뷰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문 의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5박 8일 일정의 미국 방문을 마치면서 진행한 이 인터뷰에서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사죄해야 한다'는 자신의 발언에 아베 신조 총리까지 반발하는 것은 정략적인 행보라고 거듭 비판했다.

또 "사과할 쪽이 사과는 안 하고 나한테 사과하라는 것은 뭐냐"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으로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교도통신은 이 부분을 '도둑이 오히려 뻔뻔스럽다'( っ人たけだけしい)로 번역해 전했다.

(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parks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