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춘천이 뿔났다'..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 결성

입력 2019.02.18. 14:41 수정 2019.02.18. 15:55

최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춘천) 의원에 대한 지역 사회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범시민단체가 김 의원의 사죄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강원대 민주동문회, 강원 5·18 동지회, 민주노총 춘천시협의회,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등 54개 단체로 구성된 '춘천 망신 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는 18일 강원 춘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의 퇴진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원 5·18 동지회, 명예훼손·모욕 등 혐의로 고소장 제출
강원 사회단체, 김진태 의원 규탄 기자회견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춘천시청 앞에서 열린 '춘천 망신 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 발족 기자회견'에서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김 의원을 규탄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2.18 yangdoo@yna.co.kr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최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춘천) 의원에 대한 지역 사회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범시민단체가 김 의원의 사죄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강원대 민주동문회, 강원 5·18 동지회, 민주노총 춘천시협의회,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등 54개 단체로 구성된 '춘천 망신 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는 18일 강원 춘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김 의원이 광주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부정하고 5월 영령과 유가족들을 모독, 역사를 왜곡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이에 합당한 책임을 묻고자 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를 결성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우리의 미래를 위해 5·18의 진실과 정의를 훼손하는 현실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진태를 더는 지역의 국회의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에게 국민과 광주시민들을 향한 사죄와 의원직 사퇴, 춘천을 떠날 것 등을 촉구했다.

김진태 의원 고소하는 강원 5·18 동지회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5·18 민주화운동동지회 회원들이 18일 오전 강원 춘천지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2019.2.18 yangdoo@yna.co.kr

한편 강원 5·18 민주화운동동지회는 기자회견에 앞서 춘천지검을 찾아 김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대국민 공청회에서 김 의원이 지만원씨로 하여금 5·18이 북한군이 개입해 주도한 게릴라전이라는 내용의 발표를 하도록 했고, 행사에 "5·18 문제에 대해 절대로 물러서지 말아야 한다"는 영상 메시지를 보낸 점 등을 근거 삼아 명예훼손과 모욕 등 혐의로 김 의원을 고소했다.

최윤 강원 5·18 민주화운동동지회장은 "김 의원이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온 국민이 인정하는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 북한군에 의한 내란으로 규정하는 비양심적인 모습은 보이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yangdo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