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5·18 언급에 4당 '동감'..한국당만 "갈등조장"(종합)

정상훈 기자,이균진 기자 입력 2019.02.18. 21:28 수정 2019.02.18. 21:54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논란에 대해 "우리의 민주화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한데 대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이 동감의 뜻을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5·18의 내용은 김영삼 정권 이후 쭉 유지됐음에도 한국당 의원들이 기존의 정치적 합의를 무너뜨리고 역사적 진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헌법질서를 지키는 것이 가장 큰 의무인 대통령이 이를 지적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당 향해 진조위원 추천권 반납 요구도
한국당 "文대통령 선택적 비판 의식 우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2.18/뉴스1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이균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논란에 대해 "우리의 민주화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한데 대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이 동감의 뜻을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대통령까지 나서 갈등 조장에 불을 지피고 있다"며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에 대해 "당연한 헌법질서와 역사적 정의에 대해 재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5·18의 내용은 김영삼 정권 이후 쭉 유지됐음에도 한국당 의원들이 기존의 정치적 합의를 무너뜨리고 역사적 진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헌법질서를 지키는 것이 가장 큰 의무인 대통령이 이를 지적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한국당은 빠른 시일 내 3명(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에 대한 의원직 제명에 함께 해주고, 5·18 진상조사위원도 제대로 된 사람이 할 수 있도록 빨리 추천권을 포기하고 국회의장께 추천권을 위임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도 "대통령의 발언대로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망언과 망동이 다시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분별력을 잃고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서 사태를 키운 측면이 있다"면서도 "김경수 경남지사 판결에 대한 극렬한 불복 행위도 그 일례다. 극한 진영 대결을 부추기는 것이 아니라 풀어주고 통합하는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과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문 대통령의 '5·18 언급'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한국당에 사죄를 촉구했다.

반면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까지 나서 갈등 조장에 불을 지피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선택적 비판 의식에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소속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지도부 일동이 진심어린 대국민 사과의 뜻을 밝히고, 해당 의원 징계를 위한 윤리위를 소집해 당헌당규에 따른 징계결정을 내린 바 있다"며 "한국당은 김영삼 정부 시절 합의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존중하고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이 나서 국민 분열과 갈등 조장에 앞장서는 모습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며 "문제 확대를 위한 갈등 조장은 중단돼야 한다. 문 대통령의 선택적 비판 의식, 기울어진 비판 의식에 우려가 앞선다. 균형감 있는 지도자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esang222@news1.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2:0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