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3천여개 섬 관광지로 뜬다..접근성 개선하고 관광 인프라 확충

입력 2019.02.19. 09:00

정부가 국내에 3천300여개에 이르는 섬 관광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4개 부처 간 협약'을 맺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수·행안·문체·국토 등 4개 부처, 활성화 협약 체결
섬 관광 [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는 자료 사진임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정부가 국내에 3천300여개에 이르는 섬 관광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4개 부처 간 협약'을 맺었다.

정부는 "그동안 부처별로 섬 관광 정책을 개별 관리하다 보니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섬 관광 정책을 통합해 집행함으로써 국민이 찾아가기 쉽고 볼거리·쉴거리·먹거리가 풍부한 섬을 만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업무협약을 통해 ▲ 섬 접안·편의시설 개선과 육상·해상 교통수단 연계 방안을 통한 접근성 향상 ▲ 해양레저관광 기초 시설 확충과 섬 걷기 여행 조성 등 볼거리·놀거리 마련 ▲ 섬 특화 수산물 등 먹거리 홍보 ▲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공동사업 발굴을 위해 4개 부처 차관을 공동 의장으로 하는 '섬 관광 활성화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ts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