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캐나다 식당서 10달러 음식에 팁 800달러 남긴 손님 화제

입력 2019.02.20. 10:27

캐나다의 한 식당에서 음식값의 80배에 이르는 팁을 남긴 손님이 화제다.

19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뉴브런스윅 주 프레드릭턴의 한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은 지난 16일 손님이 지불한 음식값 계산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손님이 남긴 계산서에는 음식값 10.91캐나다달러(약 9천280원)에 더해 남긴 팁이 802캐나다달러로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업원들 "손님 실수인 듯"..돌려 주기로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의 한 식당에서 음식값의 80배에 이르는 팁을 남긴 손님이 화제다.

19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뉴브런스윅 주 프레드릭턴의 한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은 지난 16일 손님이 지불한 음식값 계산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손님이 남긴 계산서에는 음식값 10.91캐나다달러(약 9천280원)에 더해 남긴 팁이 802캐나다달러로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신용카드로 대금을 지불하면서 계산기에 팁을 가산해 812.91캐나다달러를 남겼는데, 이 식당에서 그 같은 팁을 남긴 사례는 처음이었다.

통상적으로 캐나다 식당에서는 음식값의 12~18%를 팁으로 얹어 주는데 비해 이 경우는 무려 8000%에 해당하는 만큼 매우 이례적이라 할 만했다.

손님을 담당했던 종업원 조슬린 실리스는 "너무 큰 숫자라서 놀랐다"며 "이런 일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종업원들은 곧 이 손님이 신용카드 계산서를 승인하면서 비밀번호를 누르는 동안 실수로 숫자를 잘못 입력한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거액'의 팁을 계산에서 빼기로 했다.

실리스는 "아마도 손님이 비밀번호를 입력하면서 팁 난에 숫자를 실수로 입력한 것 같다"며 "버튼을 누르다 보면 그런 실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그 돈이 팁으로 지급됐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 돈은 그분에게 돌려주는 게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식당 측의 노력으로 이날 손님의 신용카드에서 팁 액수는 정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 날 이후 식당 측은 그 손님을 찾기 위해 여러 경로로 수소문했지만 이날까지 찾지 못하고 있다.

실리스는 이 스토리를 페이스북에 올리고 손님의 연락을 기다리기도 했다.

글을 게시한 처음 한 시간 동안 수 백 건에 달하던 조회 수가 이날 오후 현재 3천500건으로 늘어난 상태다.

실리스는 손님을 찾으면 '조언'을 해 주고 싶다고 했다.

"돈이 굳었으니 운이 좋으세요. 하지만 다음에는 계산서를 꼭 확인해보시고 이런 일이 다시 없도록 하세요"라고 말해 주고 싶다는 것이다.

거액 팁이 가산된 계산서 [CTV]

jaeycho@yna.co.kr

식당 종업원 조슬린 실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