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여객기, '제트기류' 덕에 초음속 비행..기장 "내 평생 최고의 순풍"

강영진 입력 2019.02.20. 11:54

대기층 상층부의 강력한 제트기류에 힘입어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영국 런던으로 비행하는 버진애틀랜틱 소속 보잉 787-9 쌍발 제트여객기가 19일(현지시간) 한때 지상 기준 음속을 넘는 시속 801마일(1289km) 속도로 비행했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 비행기 조종사 피터 제임스 기장은 이날 미 펜실베니아 3만5000피트(1만668m) 상공을 통과할 때 801마일을 기록했다면서 "여객기 조종사를 하면서 이런 순풍은 처음 겪었다"고 트윗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상기준 음속 보다 55km 빨라
비행시간, 평소보다 48분이나 줄어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대기층 상층부의 강력한 제트기류에 힘입어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영국 런던으로 비행하는 버진애틀랜틱 소속 보잉 787-9 쌍발 제트여객기가 19일(현지시간) 한때 지상 기준 음속을 넘는 시속 801마일(1289km) 속도로 비행했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 비행기 조종사 피터 제임스 기장은 이날 미 펜실베니아 3만5000피트(1만668m) 상공을 통과할 때 801마일을 기록했다면서 "여객기 조종사를 하면서 이런 순풍은 처음 겪었다"고 트윗했다.

그 덕에 여객기는 당초 예정시간보다 48분이나 빨리 런던에 도착했다.

보잉 787-9 기종의 종전 최고 비행속도 기록은 776마일(1248Km)이며 평균 운항속도는 561마일(902km), 최대 운항속도는 587마일(944km)로 이를 넘는 속도는 순풍 때문에 가능하다.

801마일은 지상에서 음속(767마일, 1234km)을 넘는 속도다. 그러나 음속을 잴 때는 대기 이동속도를 반영하기 때문에 대기 상층부에서 801마일은 음속을 넘지 않는다. 여객기는 초음속 비행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되지 않는다.

yjkang1@newsis.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1:5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