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죽어버려" 조현아 추정 인물 폭언 영상 파문

김영상 기자 입력 2019.02.20. 20:17

이혼 소송 중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이 남편 박모씨(45)에게 폭언과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동영상에는 조 전부사장으로 보이는 인물이 "죽어"라고 크게 소리를 지르는 모습이 담겼다.

20일 KBS 보도에 따르면 박씨 측은 조 전부사장의 폭언과 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과 사진을 경찰에 제출했다.

동영상을 보면 조 전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네가 딴소리를 하니까 그렇지!"라고 소리를 지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목, 얼굴 등에 피 묻은 남성 모습도 담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 /사진=뉴스1

이혼 소송 중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이 남편 박모씨(45)에게 폭언과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동영상에는 조 전부사장으로 보이는 인물이 "죽어"라고 크게 소리를 지르는 모습이 담겼다.

20일 KBS 보도에 따르면 박씨 측은 조 전부사장의 폭언과 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과 사진을 경찰에 제출했다.

박씨가 제출한 사진에는 목과 얼굴 등에 피가 묻어 있는 남성의 모습이 담겼다. 엄지발가락이 찢어져 피가 난 것으로 보이는 사진도 있었다.

동영상을 보면 조 전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네가 딴소리를 하니까 그렇지!"라고 소리를 지른다. "죽어, 죽어버려"라고 소리를 지르며 폭언을 행사하는 모습도 있다.

박씨는 특수상해·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배임 등 혐의로 조 전부사장을 19일 경찰에 고소했다. 박씨는 소장에서 "조 전부사장의 잦은 폭언과 폭행으로 더이상 결혼 생활을 이어가기가 힘들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부사장 변호인 측은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물건을 던져 상처를 입혔다거나 직접 폭행을 가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박씨가 주장하는 내용은 모두 술 또는 약물에 취해 이상증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소송은 현재 서울가정법원 가사4부(부장판사 권양희)에 배당됐다. 조 전부사장과 박씨는 2010년 10월 결혼해 쌍둥이 자녀를 두고 있다.

김영상 기자 video@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5:3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