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태권도·유도 도합 6단 시민에 딱 걸린 편의점 흉기 강도

입력 2019.02.21. 11:54 수정 2019.02.21. 15:12

흉기를 든 편의점 강도를 목격한 시민이 순식간에 강도를 제압해 경찰에 넘겼다.

21일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0분께 부산 동구 한 편의점에 A(53)씨가 흉기를 들고 침입했다.

C씨는 3분 뒤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강도를 넘겼다.

C씨는 태권도 5단, 유도 1단으로 "운동을 조금 해 강도를 쉽게 제압할 수 있었다"면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편의점 강도 제압하는 시민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흉기를 든 편의점 강도를 목격한 시민이 순식간에 강도를 제압해 경찰에 넘겼다.

21일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0분께 부산 동구 한 편의점에 A(53)씨가 흉기를 들고 침입했다.

A씨는 업주 B(55·여)씨를 위협하며 돈을 요구했고, 업주는 카운터 바로 아래 설치된 폴리 스콜 버튼을 눌러 경찰에 신고했다.

인근 지구대 순찰차가 현장으로 출동하고 있는 사이, 때마침 편의점 앞을 지나던 시민 C(43)씨가 A씨 범행장면을 목격했다.

경찰은 "편의점 폐쇄회로(CC)TV를 보면 C씨가 망설임 없어 편의점 안으로 칼을 든 A씨 손을 잡아당기며 눌러 순식간에 바닥에 눕혀버리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C씨는 3분 뒤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강도를 넘겼다.

C씨는 태권도 5단, 유도 1단으로 "운동을 조금 해 강도를 쉽게 제압할 수 있었다"면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연행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A씨는 범행 당시 만취 상태였고, 현장에서 붙잡혔음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동기를 추가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C 씨에게는 표창과 신고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경찰은 "직원들이 C씨를 보고 '슈퍼캅 부산사나이'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6:3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