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인 원폭 피해자 평균 84세..정부 지원책 마련해야"

유경선 기자 입력 2019.02.21. 13:22

지난 1945년 미국이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한 원자폭탄으로 인해 피해를 당한 원폭 피해자들과 후손들이 3·1절 100주년을 맞아 피폭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김태훈 한국원폭피해자후손회 회장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 희생자 중 10분의 1 이상이 한국인"이라며 "일본 정부는 세계 유일의 피폭국임을 강조하고 있지만 침략전쟁에 한국인을 강제로 연행하고 원폭 피해까지 입게 한 것이 본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원폭피해자협회·평통사 등 "실태조사·특별법 개정하라"
한국원폭피해자협회·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 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원폭 피해자들의 실태를 전면 조사하는 등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2019.2.21 © 뉴스1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지난 1945년 미국이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한 원자폭탄으로 인해 피해를 당한 원폭 피해자들과 후손들이 3·1절 100주년을 맞아 피폭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한국원폭피해자협회·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 등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를 당한 지 74년이 되도록 대한민국 정부는 원폭 피해자에 무관심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한정순 한국원폭2세환우회 부회장은 "환우회 회원들은 태어나면서부터 원폭의 후유증으로 힘들게 살아가고 있다"며 "피해자들을 전면 조사해서 원폭 피해의 유전 여부를 정부가 검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훈 한국원폭피해자후손회 회장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 희생자 중 10분의 1 이상이 한국인"이라며 "일본 정부는 세계 유일의 피폭국임을 강조하고 있지만 침략전쟁에 한국인을 강제로 연행하고 원폭 피해까지 입게 한 것이 본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희생 후 74년이 지나기까지 피해보상이 없이 피해자가 죽어가기만 기다리고 있고, 대한민국 정부는 무관심하다"고 양국 정부를 질타하면서 "원폭 피해자를 위한 특별법을 보완해서 고통받는 후손들이 지원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규현 평통사 상임대표는 "원폭 피해자 문제는 일제의 불법적 강점과 침략, 강제동원의 역사적 증언"이라며 "원폭 피해자는 우리 민족의 수난사를 상징하는 사건이지만 공론화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문 대표는 "피해자 평균 나이가 84세로 언제 돌아가실지 모르는 상황이고, 2세들은 유전성을 인정받지 못한 채 정부 지원대책에서 소외되고 있다"며 "정부는 조속히 전면적 실태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Δ한국인 원폭 피해자에 대한 전면적 실태조사 실시 Δ미·일 정부의 책임 인정 및 사죄와 배상 Δ원폭피해자지원특별법 개정안 통과 Δ3·1절 100주년 대통령 기념사에서 원폭 피해자 문제 해결 및 지원대책 발표 등을 요구사항으로 발표했다.

kaysa@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