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지은 측 "예상했던 것이 그대로 등장했다"

김은빈 입력 2019.02.21. 13:37 수정 2019.02.22. 14: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최근 안 전 지사와 수행비서 김지은씨가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또다시 ‘불륜’을 주장하자 김씨 측은 “예상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카톡, 텔레그램을 예상했다. 1·2심 과정에서 제출된, 같은 정치 집단 내 있었던 동료들이 피고인(안희정)에게 제공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그러면서 “모두가 서로 자랑하던 안희정에 대한 사랑과 충성이 피해자 혼자의 엽기적 불륜 행각으로 뒤바뀔 거라 예상했지만 그 모습을 그대로 보니 암담함도 든다”고 전했다.

대책위는 “피해자가 종사했던 곳은 일반 정치집단도 아니고 대권 그룹”이라며 “피해자는 오랜 대권 주자의 인적 그룹에 투입된, 최측근 수행비서 자리에 발탁된 신입이었다”고 했다.

이어 “투덜대고 힘들어하고 지사에 대해 데면데면한 건 일을 유지하기로 한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인사에 대한 결정에 해고 불안이 있어도 정색한 표정으로 질문할 수 없고 ‘충성 언어’로 읍소해야 했던 그곳은 패밀리이자 결사체”라고 반박했다.

대책위는 “그 어법을 거스르고 정색한 표정으로 얼굴에 ‘나 피해자야’라고 쓰고 살아야 한다면 어떤 성폭력 피해자도 구제받지 못한다”며 “피해자라면 그 자리에서 술병이라도 들어서 저항했어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또 “안 전 지사가 구속된 지금도 측근들, 지지자들에 의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보살핌’을 받고 있는 듯하다”며 “‘불륜’이라 명명하고 ‘서로 합의한 관계’라서 지탄한다고 하는데 이상하게도 안희정에게는 ‘지사님 힘내세요’라고 응원하고 김지은은 죽이기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불륜’ 주장은 도구일 뿐이고 무죄가 나올 수만 있다면 날조, 편집, 가짜뉴스 생산도 다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이제 피고인 배우자 말고 누가 나서기를 준비하고 있는가”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의 판타지를 피고인 배우자가 확산하고 있다”며 “사실이 아닌 내용을 기사화, 제목화하는 언론 기사는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1:4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