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역대 두번째·18년만의 대통령 전문대 졸업식行..파격 & 도전(종합2보)

입력 2019.02.21. 18:5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非4년제·非국공립 선택..4차혁명 발맞춰 "능동적 변화" 메시지 효과 극대화
예고없는 '깜짝방문'.."공정한 경쟁" 강조하며 청년민심 끌어안기
독립운동가 설립 대학 의미도..문대통령, 유일한 박사 묘역 참배
문 대통령, '따뜻한 포옹'으로 졸업 축하 (부천=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유한대학교에서 열린 졸업식에서 한 졸업생을 포옹하며 격려하고 있다. 유한대학교는 독립운동가이자 기업인, 교육자로 한평생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한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학교로 현재 고등직업교육 기관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대학이다. 2019.2.21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졸업식이 한창인 수많은 대학 중 경기도 부천 사립전문대학 유한대의 졸업식 참석을 택했다.

현직 대통령이 전문대 졸업식을 찾은 것은 이례적이다. 지난 2001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충청대 졸업식 참석에 이어 18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 사례다.

유한학원은 독립운동가이자 유한양행의 창립자로도 유명한 고(故) 유일한 박사가 '기업 이윤을 사회에 환원해 사회공익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철학에 따라 1962년 설립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유한대는 전문기술인을 양성하는 곳으로, 전문지식과 실무역량을 갖춘 젊은 기술인재들에게 응원을 보내기 위해 방문하게 됐다"며 "아울러 유 박사의 삶과 철학은 문재인정부의 '다 함께 잘 사는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과도 맞물려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졸업식 참석은 역대 대통령이 대부분 서울대나 사관학교, 경찰대 등 주로 국립대 졸업식에 참석한 것과 대비된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경우 1995년 이화여대, 1996년 숙명여대 등 사립대 졸업식에서 축사했지만, 이는 4년제라는 점에서 이번 방문과는 차이가 있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4년제 대학, 국공립 대학도 아닌, 아울러 서울 내 대학도 아닌 대학을 골랐다는 것은 결국 '기존의 틀에 갇히지 않는 도전정신'이라는 메시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선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축사 도중 "기성세대가 만든 높은 장벽에 좌절해 도전을 포기하지는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누구나 평등한 기회 속에서 공정하게 경쟁하고 노력하는 만큼 자신의 꿈을 성취할 수 있는 사회를 원한다"고 했다.

이런 언급에서는 청년 세대가 4년제 중심·서울 중심·국공립 중심의 기존 대학 서열에 의해 차별받지 않고 자유롭게 사회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의지도 읽힌다.

최근 20대 등 청년층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낮아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적극적으로 청년층의 민심을 끌어안겠다는 메시지로도 해석된다.

문 대통령, 새걸음 딛는 졸업생 가족과 함께 (부천=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유한대학교에서 열린 졸업식에서 한 졸업생 가족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유한대학교는 독립운동가이자 기업인, 교육자로 한평생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한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학교로 현재 고등직업교육 기관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대학이다. 2019.2.21 scoop@yna.co.kr

특히 문 대통령의 이날 유한대 방문에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이처럼 청년들이 기존의 틀에 갇히지 않고 도전해야 한다는 당부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고 있다. 더 큰 희망과 능동적인 변화를 꿈꿀 수 있는 기회"라며 "세계는 이미 새로운 인재, 창의적인 인재에 열광하고 있다. 앞선 세대가 이룩한 것을 해체하고, 새롭게 융합하는 창의적 사고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필요로 하는 인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울산 UNIST(유니스트·울산과학기술원) 졸업식에 참석해 축사한 것 역시 졸업생들이 적극적으로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달라는 취지가 담겼다고 할 수 있다.

문재인정부가 추구하는 혁신성장을 통한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서라도 대학 졸업생들을 비롯한 '젊은 피'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100주년 3·1절을 앞둔 시점에서 독립운동가인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학교를 찾았다는 것 역시 눈길을 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가슴에는 사회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유일한 선생의 '인류 평화와 봉사, 그리고 자유 정신'이 흐르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달라"라며 역사인식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 유한대 졸업생들 사이에서 (부천=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유한대학교에서 열린 졸업식에서 졸업생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한 뒤 손뼉을 치고 있다. 유한대학교는 독립운동가이자 기업인, 교육자로 한평생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한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학교로 현재 고등직업교육 기관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대학이다. 2019.2.21 scoop@yna.co.kr

한편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은 사전 예고 없이 '깜짝 방문' 형태로 이뤄졌다.

'미스터 프레지던트'(Mr. President)라는 노래가 흘러나오며 문 대통령이 행사장에 들어서자 졸업생과 가족 등 350여명의 참석자가 일제히 환호와 박수를 보냈고, 문 대통령은 행사 도중 학생들과 일일이 악수하거나 포옹을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학생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사진을 찍은 후 행사장을 떠났다.

문 대통령은 졸업식 참석에 앞서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과 함께 유 박사의 묘소를 참배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 사회 공헌을 실천한 사업가로서 고인의 뜻을 기리고자 참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졸업식에는 유 부총리 외에도 청와대에서는 김수현 정책실장, 김연명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특히 공개 행사에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도 문 대통령과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윤 실장은 부천에 자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권현 유한대 총장, 연만희 유한양행 고문, 유도재 유한학원 이사장,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방기석 유한대 총동문회장 등도 졸업식장을 찾았다.

hysup@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1:4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