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현아 남편 "알코올중독 아냐..조씨 학대 삶 파탄" 재반박

손정빈 입력 2019.02.21. 22:00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 측이 21일 "알코올 중독자로 치료받거나 알코올 중독약을 복용한 사실이 없다"고 재반박했다.

전날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을 상습 폭행과 아동학대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씨는 전날 조 전 부사장을 특수상해, 아동복지법 위반상 아동학대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조 전 부사장 측은 "남편의 알코올 및 약물 중독 문제,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로 혼인 관계가 파탄 났다"고 반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 상황 회피하려 알코올 중독자 프레임 씌워"
"폭행·학대·핍박·모욕..속옷바람 쫓겨나기도 해"
"조씨 학대에 아이들이 지켜달라고 매달리기도"
【인천=뉴시스】 추상철 기자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해 6월4일 밀수·탈세 혐의로 조사를 받기 위해 인천 중구 인천본부세관으로 들어서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2018.06.04.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 측이 21일 "알코올 중독자로 치료받거나 알코올 중독약을 복용한 사실이 없다"고 재반박했다.

전날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을 상습 폭행과 아동학대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조 전 부사장 측은 "남편은 알코올 중독자이며,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한 바 있다.

박씨 변호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결혼 후 발생한 공황장애 때문에 의사의 약을 처방받아 복용했을 뿐이다. 별거 전에 매일 세 차례 복용하던 공황장애 약을 별거 후에는 한 차례로 줄였다가 지금은 복용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씨 측은 박씨를 알코올 및 약물중독자로 몰고, 그렇게 프레임을 씌워야 현재의 상황을 회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지만, 그것은 오산"이라고 덧붙였다.

변호인은 "박씨는 결혼 이후 조씨로부터 계속 폭행·학대·핍박·모욕 등을 당했고, 계속 감시를 당했다. 이로 인해 정신과 몸이 피폐해져 혼자서는 도저히 저항조차 할 수 없었는데, 혼인 파탄의 책임이 박씨에게 있다고 말하는 게 기가 막히다"고 말했다.

또 "화가 난 조씨에 의해 집에서 쫓겨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며, 심지어 속옷 바람으로 쫓아내 밤새 들어오지도 못 하게 한 적도 있다"며 "그럼에도 잘 지내보고자 했으나, 조씨가 전혀 고쳐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더 심해지기만 해 박씨의 정신과 몸은 점점 더 피폐해졌으며, 도저히 함께 살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극도의 신경쇠약과 노이로제로 고통 받았다"고 덧붙였다.

박씨 측은 선뜻 이혼을 결심하지 못 한 건 조씨에 의해 고통 받는 자녀들 때문이었다고 했다. "아이들은 늘 공포와 두려움에 질려 살았고 그때마다 '아빠는 나 끝까지 지켜줄거지'라고 아빠인 박씨에게 애원하며 매달렸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박씨가 아이들에게 떳떳하고 당당한 아버지가 돼야 한다는 마음에 (이같은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고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전 부사장이 아이들을 미국으로 빼돌리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씨는 전날 조 전 부사장을 특수상해, 아동복지법 위반상 아동학대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조 전 부사장 측은 "남편의 알코올 및 약물 중독 문제,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로 혼인 관계가 파탄 났다"고 반박했다.

또 아동 학대에 대해서는 "신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자녀를 학대한 사실이 없다. 애정으로 최선을 다해 돌봐왔다"며 "박씨가 알코올 중독증세로 잘못 기억한 내용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허위로 주장했다"고 말했다.

한편 초등학교 동창인 두 사람은 2010년 10월 결혼했으며 2017년 5월부터 별거에 들어갔다. 박씨는 지난해 4월 서울가정법원에 아내의 폭언과 폭행을 이유로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2014년 12월 '땅콩회항' 사건 이후 조 전 부사장의 폭행이 심해졌다고 주장해왔다. 두 사람 사이에는 쌍둥이 아들이 있다.

jb@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