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췌장 파열 폭행 사건' 靑청원 사흘 만에 20만명 돌파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입력 2019.02.21. 23:27 수정 2019.02.22. 07:09

'췌장 파열 폭행 사건' 피해학생 어머니의 청원 글이 게시된 지 사흘 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가해학생 아버지가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반박글(제목: 세상 둘도 없는 악마와 같은 나쁜 가족으로 찍혀버린 가해학생의 아빠입니다)에는 1,170명이 동의 버튼을 눌렀지만 댓글은 대부분 '동의할 수 없다'는 내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정부 고교생 학교폭력으로 장파열·공황장애
가해자 쪽 진심어린 사과대신 반박글 올렸다 역풍
'췌장 파열 폭행 사건' 피해학생 어머니의 청원 글이 게시된 지 사흘 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피해학생 어머니는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우리 아들 **이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어머니는 청원글에서 "현재 고2인 아들이 지난해 격투기를 수련한 동급생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며 "췌장 파열 등으로 생사 기로에 선 아들이 수술을 받고 기적적으로 목숨을 구했지만 공황장애가 생기는 등 심각한 폭행 휴유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학생과 그 가족은 진심어린 사과는 커녕 해외여행을 다니는 등 반성의 기색이 없다"며 "가해학생은 이 사건으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과 160시간 사회봉사를 선고받았다. 너무 억울해서 항소했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글은 게시된 지 사흘 만인 21일 오후 11시 30분 현재 20만명이 동의했다. 청와대는 한달 내 20만명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답변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77개 청원에 답변했다.

한편 가해학생 아버지가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반박글(제목: 세상 둘도 없는 악마와 같은 나쁜 가족으로 찍혀버린 가해학생의 아빠입니다)에는 1,170명이 동의 버튼을 눌렀지만 댓글은 대부분 '동의할 수 없다'는 내용이다.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moon034@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