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탁현민 사표수리 24일만에 다시 靑으로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2.22. 03:00 수정 2019.02.22. 14:10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으로 탁현민 전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위촉했다.

사표 수리가 결정된 지 24일 만에 대통령 자문위원으로 청와대에 복귀한 것이다.

탁 자문위원의 복귀는 청와대가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추진하는 가운데 장기화되고 있는 대통령의전비서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위촉.. 고민정 부대변인, 비서관으로 승진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으로 탁현민 전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위촉했다. 사표 수리가 결정된 지 24일 만에 대통령 자문위원으로 청와대에 복귀한 것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탁 자문위원은 무보수 명예직”이라며 “그동안의 경험을 소중하게 쓰기 위해 위촉했다”고 인사 배경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자문위원을 위촉한 것은 차관급 문화재청장을 지낸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탁 전 행정관의 자문위원 발탁과 함께 유 전 청장은 해촉됐다.

탁 자문위원의 복귀는 청와대가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추진하는 가운데 장기화되고 있는 대통령의전비서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것이다. 과거 저서에 담긴 여성 비하 발언으로 사퇴 요구를 받아온 탁 자문위원은 지난해 6월과 올 초 두 차례 사의를 표명한 끝에 지난달 29일 사표 수리 소식이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을 선임행정관(2급)에서 비서관(1급)으로 승진 임명했다.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KBS 아나운서로 활동한 고 부대변인은 2017년 대선 때 문 대통령 캠프에 합류해 현 정부 출범 후 부대변인을 지내 왔다. 청와대는 최근 한정우 부대변인을 추가 임명해 부대변인 2인 체제로 대변인실을 정비한 바 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1:4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