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故 구본무 회장의 '마지막 선행'.. 50억원 기부 사실 뒤늦게 알려져

최현묵 기자 입력 2019.02.22. 03: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족들, 고인 뜻 따라 작년 말 LG 산하 공익재단 3곳에 기부

고(故) 구본무(1945~2018·사진) LG 회장의 유족들이 작년 말 고인의 유지(遺志)에 따라 LG그룹 산하 공익재단 3곳에 총 50억원을 기부했다. 구광모 LG 회장 등 유족들은 이를 외부에 알리지 않았으나 LG복지재단 이사회 회의록이 공시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LG그룹은 21일 "유족들은 LG복지재단과 LG연암문화재단에 각 20억원씩, LG상록재단에 10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LG연암문화재단은 1969년 고 구인회 창업회장이, LG복지재단은 1991년 구자경 명예회장이, LG상록재단은 1997년 고 구본무 회장이 각각 만들었다. 고 구본무 회장은 세 재단의 이사장 혹은 대표를 모두 역임했다.

LG상록재단은 고인이 "후대에 의미 있는 자연유산을 남기고 싶다"며 만든 국내 최초 환경 전문 공익재단이다. 무궁화의 품종 연구·보급, 동식물 생태 보전을 지원하고 있으며, 한국 장묘(葬墓) 문화 개혁 사업과 캠페인도 벌였다. 고 구본무 회장 역시 작년 5월 별세 후 화장(火葬)된 뒤 나무 아래 묻혔다. 상록재단은 고인이 공익사업으로 경기도 곤지암에 조성한 5만여 평 규모의 화담(和談)숲 관리도 맡고 있다. 화담은 '정답게 이야기를 나눈다'는 뜻으로, 고인의 아호(雅號)다.

LG복지재단은 고 구본무 회장이 2015년 제정한 'LG의인상' 시상과, 가정 형편이 어려운 저(低)신장 어린이들에 대한 성장호르몬 지원 사업 등을 하고 있다. 고인은 당시 "세상이 각박해졌어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은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해야 한다"며 의인상을 만들었다. LG연암문화재단은 국내 대학 교수들이 해외 유수 대학·연구기관에서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2:4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