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폼페이오 "北비핵화, 예상치 못한 순간에 세계가 보게되길 희망"(종합)

입력 2019.02.22. 10:34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와 관련, 1989년의 동서독 장벽의 붕괴를 당시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지만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났듯 "아무도 북한이 이 조치(비핵화)를 취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 여기에서도 세계가 그런 날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방송된 미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론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1989년에 동독 국경을 순찰하는 젊은 군인이었던 것을 기억한다. 그 장벽이 무너진 날에는 아무도 그 벽이 무너지리라고 예상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폭스 비즈니스 인터뷰.."트럼프 대통령, 기대치 낮추고 있지 않아"
베를린장벽 붕괴 거론, 北비핵화 갑자기 현실화될 가능성 언급
폼페이오 "김정은 약속 이행할 시간…금주 협상팀 파견" (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와 관련, 1989년의 동서독 장벽의 붕괴를 당시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지만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났듯 "아무도 북한이 이 조치(비핵화)를 취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 여기에서도 세계가 그런 날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의 비핵화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순간에 현실화될 수 있다는 기대를 담은 취지의 발언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방송된 미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론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1989년에 동독 국경을 순찰하는 젊은 군인이었던 것을 기억한다. 그 장벽이 무너진 날에는 아무도 그 벽이 무너지리라고 예상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우리가 한 일, 경제 제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끌어온 협상을 생각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주도한 대북 제재와 협상을 상기시키며 "언젠가 우리가 모두 잠에서 깨어 일어나 1989년 세계가 겪었던 바로 그런 것과 같은 순간을 갖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 육사를 나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군 복무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서두르지 않는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을 질문자가 언급하며 이는 기대치를 낮추고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나는 그가 기대치를 낮추고 있다고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어디에서 이것을 시작했는지 기억해야 한다. 우리는 미사일과 핵무기 실험이 이뤄지고 있을 때 들어왔다"며 "지금 1년 넘게 그런 유형의 시스템 어느 것도 실험하지 않았다. 우리는 미국인들의 유해를 돌려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진정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내주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27∼28일 하노이에서 두 정상이 한자리에 모일 것이고,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나라를 비핵화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했던 약속을 이행하기 시작해서 우리가 진정한 진전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협상에서 중국의 역할과 관련, "우리는 중국이 계속 건설적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 그들은 도움이 됐고, 우리는 이를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며 "전 세계가 함께 북한에 압박을 가해왔다. 우리는 중국이 계속 그렇게 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z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