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부산은행, 앱 통합으로 확 달라진 모바일뱅킹 출시

한은정 기자 입력 2019. 02. 22. 14:33

기사 도구 모음

BNK부산은행은 3개로 나눠져 있던 모바일 뱅킹서비스를 하나로 결합해 고객 편의와 서비스 접근성을 강화한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은 스마트뱅킹 앱인 '굿뱅크(개인)', 바이오인증을 위한 'BNK통합인증', 금융정보 알림 앱 'BNK부산은행 푸시알림' 등을 통합해 하나의 앱에서 모든 금융서비스가 가능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간편 본인인증으로 앱 실행, 공인인증서 입력 없이 조회·이체 가능

BNK부산은행은 3개로 나눠져 있던 모바일 뱅킹서비스를 하나로 결합해 고객 편의와 서비스 접근성을 강화한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은 스마트뱅킹 앱인 ‘굿뱅크(개인)’, 바이오인증을 위한 ‘BNK통합인증’, 금융정보 알림 앱 ‘BNK부산은행 푸시알림’ 등을 통합해 하나의 앱에서 모든 금융서비스가 가능하다.

로그인과 동시에 메인화면에서 전체 계좌를 한눈에 볼 수 있으며 조회, 이체, 출금 등 고객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업무는 터치 한번에 해당화면으로 이동해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또한 지문, 홍채를 이용하는 바이오인증 방식에는 얼굴인식, 패턴, 6자리 간편비밀번호 등을 추가해 ‘간편인증‘만으로 앱 실행과 공인인증서 없이 조회·이체 등을 할 수 있다.

메신저나 SMS 이용 중에도 앱 실행 없이 간단한 본인인증으로 즉시 송금이 가능하다. 본인 계좌와 최근 이체 계좌, 건당 100만원 미만 이체 등은 기존 3단계의 인증절차를 1단계로 간소화해 고객 편의를 대폭 향상했다.

특히, 건당 100만원 미만 이체는 고객 거래성향, 시간, 빈도, 금액, 패턴 등 고객데이터에 대한 딥러닝 자기학습으로 거래에 대한 실시간 안전분석을 진행하는 등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서비스인 ‘BNK웰스타로보B’와 ‘챗봇 시아’ 등의 금융서비스도 선보인다. 기존 영업점을 통해 이용할 수 있었던 ‘BNK웰스타로보B’의 탑재를 통해 모바일에서도 고객의 성향에 맞는 펀드와 퇴직연금 포트폴리오를 추천받을 수 있다.

새롭게 탑재된 ‘챗봇 시아’는 부산은행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필요한 상품안내, 금융서비스 및 이벤트 등의 최적화된 맞춤 메시지를 제공한다.

한정욱 부산은행 디지털금융본부장은 “새롭게 출시되는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은 부산은행을 대표하는 비대면 플랫폼으로 계속 진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고객만족 극대화를 실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굿뱅크(개인)’와 ‘BNK통합인증’ 등의 앱은 다음달 11일 서비스 중단 예정으로 관련 내용은 부산은행 홈페이지(www.busanbank.co.kr)와 고객상담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은정 기자 rosehan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