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정부, "日 다케시마의 날 철폐 엄중히 촉구한다"

정호진 입력 2019.02.22. 19:16

정부가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연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다케시마의 날을 철폐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2일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지방정부가 독도 도발 행사를 개최하고 동 행사에 일본 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등 일본 측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 행사의 철폐를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를 촉구하는 행사에 참석한 이들 /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연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다케시마의 날을 철폐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2일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지방정부가 독도 도발 행사를 개최하고 동 행사에 일본 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등 일본 측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 행사의 철폐를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역사를 겸허히 직시하는 자세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오후 일본 시마네현은 마쓰에 시에서 제14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고, 일본 정부는 차관급인 안도 히로시 내각부 정무관을 행사에 파견했다.

앞서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다. 이어 현측은 2005년 3월 들어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조례로 만들고 이듬해부터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한편 이날에는 전국 곳곳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를 촉구하는 행사들이 열렸다.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과 서울 종로구의 옛 일본 대사관 등지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 행사가 열려 많은 이들이 모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들은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을 즉각 철폐하라’, '독도 영유권 주장의 허구성을 사죄하라'는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를 촉구했다.

#다케시마 #철폐 #촉구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