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최순실 저격수' 노승일씨 소유 주택 공사현장서 불

입력 2019.02.23. 14:49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고발자인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짓고 있던 주택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3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6분께 리모델링 공사를 하고 있던 광산구 광산동 노씨 소유의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와 관련해 노씨는 "거주 목적으로 집을 짓고 있었고, 70% 정도 완성된 상태였다"며 "공사 과정에서 작업자들의 실수로 불이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불이 난 노승일씨 주택 공사현장 [한국드론산림방제협동조합 제공]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고발자인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짓고 있던 주택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3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6분께 리모델링 공사를 하고 있던 광산구 광산동 노씨 소유의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옆집까지 불이 옮겨붙으면서 건물 2개 동 120㎡를 태워 소방서 추산 4천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시간여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노씨는 "거주 목적으로 집을 짓고 있었고, 70% 정도 완성된 상태였다"며 "공사 과정에서 작업자들의 실수로 불이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노씨는 지난해부터 광주 광산구 하남동에서 고깃집을 운영하고 있다.

in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0. 23:2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