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미국 윌슨 대통령에게 보내진 독립선언문 담긴 외교문서 발견

조영빈 입력 2019.02.24. 06:02 수정 2019.02.24. 08:39
자동 요약

3ㆍ1독립만세운동 직후 재미 동포들이 독립선언서 영문본을 당시 우드로 윌슨 미국 대통령에게 보냈으며, 미국이 이를 공식 회람한 사실을 보여주는 100년 전 미국 외교문서가 새롭게 발견됐다.

주미 한국 특파원 출신 언론인 모임인 한미클럽이 24일 공개한 외교문서는 3ㆍ1운동 당시 상황에 대한 기록과 독립선언문, 조선총독부의 공식 보고서를 다룬 미국의 신문 기사 등으로 구성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미클럽이 3ㆍ1운동 100주년 앞두고 공개

주미 한국 특파원 출신 언론인 모임인 한미클럽이 24일 공개한 1919년 생산된 미국의 외교문서. 3.1운동 당시 상황과 주미동포 단체가 우드로 윌슨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독립선언문 영문본이 실려 있다. 한미클럽 제공

3ㆍ1독립만세운동 직후 재미 동포들이 독립선언서 영문본을 당시 우드로 윌슨 미국 대통령에게 보냈으며, 미국이 이를 공식 회람한 사실을 보여주는 100년 전 미국 외교문서가 새롭게 발견됐다.

주미 한국 특파원 출신 언론인 모임인 한미클럽이 24일 공개한 외교문서는 3ㆍ1운동 당시 상황에 대한 기록과 독립선언문, 조선총독부의 공식 보고서를 다룬 미국의 신문 기사 등으로 구성됐다.

문서에는 특히 샌프란시스코 주재 대한민국국민협회(The Korean National Association)가 윌슨 대통령에게 보낸 서신과 여기에 첨부된 독립선언문 영문본이 포함돼 있었다. 1919년 3월27일자로 작성된 이 서한은 같은 해 6월3일 국무부 극동과에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독립선언문 영문본이 윌슨 대통령에게 발송됐으며, 미국 정부가 이를 공식 접수해 회람한 사실이 알려지긴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클럽은 “이번에 발견된 서한은 3ㆍ1운동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담아 조선의 자유 독립 의지를 강조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미클럽이 공개한 1919년 생산된 미국의 외교문서. 3.1운동 당시 상황과 주미동포 단체가 우드로 윌슨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독립선언문 영문본이 실려 있다. 한미클럽 제공

문서는 또 일본 도쿄 주재 미국 기자가 쓴 신문 기사도 함께 실렸다. 당시 조선총독부가 발표한 내용을 담은 이 기사에는 “3ㆍ1운동 중 여학생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는 보고 내용도 들어 있어 눈길을 끈다. 이번 외교문서 발굴은 한미클럽이 제임스 퍼슨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교수의 도움을 받아 이뤄졌다. 한미클럽은 퍼슨 교수의 지원을 받아 3ㆍ1운동 관련 외교문서를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mailto:peoplepeople@hankookilbo.com)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