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미회담 D-3] 김정은, 하노이行 '열차행군'..편의·시찰·철도연결 고려

입력 2019.02.24. 07:56 수정 2019.02.25. 11:4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동식 집무실' 같은 전용열차 편리함과 업무 연속성 보장
중국·베트남 지방 직접 볼 기회..북·중 철도 대륙연결 의기투합(?)
김정은, 2차 북미정상회담 위해 베트남 향해 출발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 하노이로 출발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했다. 사진은 밝은 표정의 김 위원장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김정은 뒷편), 오른쪽으로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의 환송을 받고 있는 모습. 2019.2.2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향하는 이동수단으로 '전용열차'를 선택해 눈길을 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4일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 참석차 전날 오후 평양역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전날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통신도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5시 전용열차로 평양을 출발했다며 열차로 중국을 관통해 베트남에 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아직 김 위원장이 베트남까지 열차로 갈지, 아니면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처럼 베이징이나 광저우 등 중국 지역에서 항공편을 갈아타고 하노이로 입성할지 확실치 않지만, 열차 완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김 위원장이 열차로 베트남에 입성한다면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총 4천500㎞라는 먼 길을, 60시간 이상 달리는 '열차행군'을 하는 셈이 된다.

이는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 때 '자존심 손상'이라는 대내외 시선에 아랑곳없이 중국 항공편을 빌려 싱가포르에 입성, 실용주의를 보여줬던 것과 대조적이어서 이번 선택에 대해 다양한 관측이 나온다.

우선 김 위원장의 이번 선택은 완벽한 업무 환경을 갖춰 '이동식 집무실'이나 다름없는 전용열차의 편의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장갑차 수준을 넘는 수준으로 안전성이 완벽한 데다 최첨단 통신시설과 침실, 집무실, 연회실, 회의실, 식당, 경호요원 탑승 칸까지 모든 시설을 갖춘 집무실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베트남으로 가는 사흘 내내 전용열차에서 정상회담에 관한 업무를 아무 불편 없이 이어갈 수 있다.

이런 연장선에서 김 위원장이 1차 싱가포르 회담 때 '자기 것'이 아닌 항공기 이용에 익숙지 않았거나 많은 인원과 물자를 여러 대의 항공편으로 나르는 과정에서 열차보다 불편함을 느꼈을 수 있다는 추정도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자신의 전용기만 이용해온 김 위원장이 중국 항공기가 익숙지 않았을 수도 있다"며 "움직이는 최상급 호텔이자 집무실인 자신의 전용열차를 이용하는 게 더 편하고 그만큼 정상회담 준비도 더 원만히 할 수 있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열차 편 선택 배경에는 베이징과 하노이 같은 중국과 베트남의 수도와 발전된 도시뿐 아니라 농촌과 지방의 변화를 직접 눈으로 보려는 속내도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002년 극동지역 방문 당시 아무르강변 청소년 캠프에서 "열차여행을 하면 그 나라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가진 김정은 위원장 역시 중국의 지방 도시와 미국과 전쟁까지 치렀지만, 관계개선으로 고속 경제성장을 이뤄가는 베트남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직접 보고 싶었을 수 있다.

베트남은 공산당 일당 독재를 유지하면서도 자본주의 체제를 수용해 발전했고, 현재는 농업·광업 등 1차 산업 중심에서 제조업 중심의 2차 산업 체계로 변해가는 중으로 여러 면에서 북한의 미래 모델로 꼽힌다.

이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은 베트남으로 가는 도중에 중국이나 베트남의 인근에서 잠시 열차를 멈추고 직접 둘러볼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도 있다.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의전팀을 이끌고 하노이에 도착하기 하루 전인 지난 15일 베이징을 경유한 뒤 국내선으로 중국 개방의 실험장으로 불리는 광저우(廣州)로 이동, 하룻밤을 묵은 것도 김 위원장의 경제 행보와 연관 지어 해석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까지 긴 여정을 굳이 열차 편으로 가는 데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과 무관하지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더욱이 중국 당국이 김 위원장의 열차 방중 때마다 삼엄한 경호를 하고 운행 중단과 주민 이용을 통제해왔지만, 춘제 기간까지 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을 감수해가며 열차 횡단을 용인하기는 쉽지 않다는 점에서 중국 측의 배려가 읽힌다.

김 위원장의 열차 이용 시점은 중국의 춘제(春節·중국의 설)로 철도가 가장 붐비는 시기와 겹친다. 지난 22일부터 수억명 이 움직이는 민족의 대이동이 시작돼 내달 1일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로 평양에서 단둥 베이징 광저우를 거쳐 하노이로 횡단한다면 동북아에서 동남아까지 철도 여행이 가능함을 보여주는 셈이다.

또 남북 간에 경의선·동해선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논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이 사업의 필요성을 부각하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결국 북한과 중국의 철도를 통한 대륙 연결에 대한 의기투합 속에 김 위원장이 먼 거리를 기차로 이동하는 수고스러움을 택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chs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