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저장용량 업, 가격은 다운..치열해지는 SSD시장

양희동 입력 2019. 02. 25. 06:02 수정 2019. 02. 25. 11:38

기사 도구 모음

메모리 반도체와 스마트폰 모두 세계 1위인 삼성전자(005930)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에 세계 최초로 3D V낸드 기반 TB(테라바이트)급 메모리를 탑재하며 본격적인 TB 시대를 열 전망이다.

이에 따라 HDD(하드디스크드라이브)가 대세를 이뤘던 내·외장형 저장장치 시장도 낸드플래시를 적용한 TB급 고용량·고성능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로의 본격 전환이 예상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웨스턴디지털 등 10만원대 TB급 SSD 출시
HDD에 상대적 열세였던 가격과 용량 모두 극복
올해 SSD도 TB급 제품이 대세 이룰 듯
삼성전자와 웨스턴디지털이 내놓은 10만원대 3D 낸드 SSD 제품인 ‘860 QVO 시리즈’(왼쪽)과 WD 블루 3D 낸드 SATA SSD. (사진=각 사)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메모리 반도체와 스마트폰 모두 세계 1위인 삼성전자(005930)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에 세계 최초로 3D V낸드 기반 TB(테라바이트)급 메모리를 탑재하며 본격적인 TB 시대를 열 전망이다. 이에 따라 HDD(하드디스크드라이브)가 대세를 이뤘던 내·외장형 저장장치 시장도 낸드플래시를 적용한 TB급 고용량·고성능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로의 본격 전환이 예상된다. 그동안 SSD는 HDD에 비해 높은 안정성과 빠른 처리 속도 등 성능 면에선 탁월하지만 가격이 최소 두 배 이상 비싸고 GB(기가바이트)급이 주류를 이뤄 수요 확대 속도가 더뎠다. 그러나 최근 2년 간 삼성전자를 비롯해 미국 웨스턴디지털, SK하이닉스 등 주요 제조사들의 공장 증설 및 양산으로 낸드플래시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 이로인해 SSD가 올해를 기점으로 HDD 수요를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25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글로벌 SSD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34.0%, 웨스턴디지털 14.6%, 인텔 11.7%, 도시바 9.2%, 마이크론 7.0%, SK하이닉스 6.4% 등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등을 포함한 전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이 각각 40.8%, 11.3%를 차지했지만 메모리를 제품화한 SSD시장에서는 점유율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상황이다.

반면 지난해 3분기 전 세계 SSD시장 규모는 80억 8700만 달러(약 9조원)로 분기별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며 전년동기(65억 5300만 달러) 대비 23.4%나 늘며 급성장했다. 이로 인해 주요 반도체 업체들은 SSD 수요 및 시장 점유율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치열한 업계 경쟁 속에서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TB급 고성능 SSD인 ‘860 QVO 시리즈’를 출시하고 올 들어 한국과 미국, 중국, 독일 등 전 세계 50개국에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이 제품은 HDD와 비교해 부팅속도는 60%, 압축속도는 110%, 복사속도는 250%나 빨라 10GB짜리 파일을 20초면 SSD로 복사할 수 있다. 1·2·4TB 등 TB급 고용량 라인업으로 선보이면서도 가격은 1TB 기준 149.99달러(약 16만 8000원)으로 1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SSD시장에선 삼성전자에 이어 2위인 웨스턴디지털은 ‘샌디스크(SanDisk)’와 ‘WD’ 등 강력한 브랜드파워와 높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수요층 공략에 나서고 있다. 웨스턴디지털이 2017년 8월 출시한 WD 블루 3D 낸드 SATA SSD는 1TB 제품이 18만 5000원 선이다. 또 다음달 초엔 고성능 게이밍 전용 SSD인 ‘WD 블랙 SN750 NVMe SSD’을 선보이며 TB급 제품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도시바 메모리사업부 지분 인수와 청주 M15공장 완공 등 D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낸드플래시 분야 경쟁력 강화에 매진하고 있다. 실제 낸드플래시 매출 중 SSD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4분기 15% 안팎이었지만 지난해 4분기엔 약 25%로 10%포인트 가량 끌어올렸다. 3%대에 머물던 SSD 시장 점유율도 지난해 3분기 6.4%로 상승했고 기업용 SSD 점유율은 8.0%로 삼성전자(30.0%), 인텔(17.1%) 등에 이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업계 한 관계자는 “SSD는 성능에서는 HDD에 비해 월등하지만 비싼 가격과 적은 용량이 수요 확대에 걸림돌이었지만 이 부분이 사실상 해결됐다”며 “스마트폰에서도 TB 메모리가 정착되면 SSD에서도 TB급 제품이 HDD를 빠르게 대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양희동 (eastsu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