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방배경찰서 소속 50대 경위, 자택서 극단적 선택

입력 2019.02.25. 10:15

서울 방배경찰서 소속 50대 경위가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25일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방배경찰서 소속 문모(56) 경위는 지난 24일 오후 2시 30분께 금천구 독산동 소재 자택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다.

가족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문 경위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문 경위는 평소 우울증을 앓아 왔으며, 총기회수 대상자로 관리되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방배경찰서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서울 방배경찰서 소속 50대 경위가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25일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방배경찰서 소속 문모(56) 경위는 지난 24일 오후 2시 30분께 금천구 독산동 소재 자택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다.

가족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문 경위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문 경위는 평소 우울증을 앓아 왔으며, 총기회수 대상자로 관리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문씨가 주변 사람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성격이었지만, 최근 근무에서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족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kcs@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