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원자력 논의, 국민 안전 최우선"..원자력안전연구회 출범

입력 2019.02.25. 11:00

원자력안전연구회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회화나무 카페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과 관련한 논의에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창립 취지문에서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 선언으로 드러난 찬반 논란 속에서 원자력이 지향해야 할 안전이라는 본연의 가치가 왜곡되고 있다"며 "올바른 원자력 안전성을 확보하고 에너지 과학의 올바른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고자 원자력안전연구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탈원전 찬반 대립 격화(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원자력안전연구회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회화나무 카페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과 관련한 논의에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창립 취지문에서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 선언으로 드러난 찬반 논란 속에서 원자력이 지향해야 할 안전이라는 본연의 가치가 왜곡되고 있다"며 "올바른 원자력 안전성을 확보하고 에너지 과학의 올바른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고자 원자력안전연구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전시행정·보여주기식 포퓰리즘 안전규제를 배제하고,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안전기준이 수립돼야 한다"며 "원전의 안전기준은 실질적으로 안전성이 개선되는 비용효과가 큰 부분에 투자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또 "원자력안전위가 사무처 공무원들의 보신을 위해 정무적 관점에서 규제하고 있다"며 정무적인 공무원이 중심이 된 조직이 아닌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 중심 조직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자력안전연구회는 박종운 동국대 교수, 장군현 원자력안전기술원 노조 지부장,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이 대표위원을 맡기로 했다.

kihu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4:2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