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야 5당, 북미정상회담 초당적 지지 '공동성명' 채택

강주헌 기자 입력 2019.02.25. 14:08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25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27일부터 이틀 동안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지지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성명에서 "이번 정상회담을 통하여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며 "대한민국 국회는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예의주시하며 이후 상황에 초당적으로 대처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文의장 주재 회동서 "정상회담 결과 예의주시..비핵화 이정표 희망"
문희상 국회의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회동에 앞서 사진촬영을 위해 참석자들을 부르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민주평화당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25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27일부터 이틀 동안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지지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성명에서 "이번 정상회담을 통하여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며 "대한민국 국회는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예의주시하며 이후 상황에 초당적으로 대처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과 여야 5당 지도부는 국회 대표단을 구성해 11~17일 미국을 방문했다. 국회 대표단을 방미 일정 기간 동안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공고한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한미 양국의 역할과 공조를 강조했다.


다음은 이날 채택한 여야 5당 원내대표 공동성명 전문.


<북·미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5당 원내대표 공동성명>


여·야 5당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되는 북·미 미·북 정상회담에 즈음하여 다음과 같이 회담의 성공을 위한 지지의 뜻을 표한다.


1.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미·북 정상회담의 순조로운 준비를 환영하며,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국제사회와 함께 기원한다.


2. 이번 정상회담은 굳건한 한·미동맹에기반하여 진행되어야 하며, 향후 주변국과의 공조도 강화해 나가야 함을 천명한다.


3. 이번 정상회담을 통하여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


4. 대한민국 국회는 2차 북·미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예의주시하며 이후 상황에 초당적으로 대처하기로 한다.


2019년 2월 25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영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관영,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장병완, 정의당 원내대표 윤소하

강주헌 기자 zoo@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