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日, 美에 "北에 인도지원·경협 안해" 전달..화해 무드에 '찬물'

입력 2019.02.26. 09:35 수정 2019.02.26. 16:25

일본 정부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당분간 북한에 인도지원이나 경제협력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미국에 전달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일본이 이처럼 북미 정상회담 결과와 상관없이 북한에 인도지원까지 하지 않을 방침인 것은 대북지원과 경제협력을 향후 북한과의 일본인 납치문제 협상에서 '카드'로 사용하려는 의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FP·유니세프에 "日 거출금 北에 사용 말라" 통보
북한과 납치문제 협상시 카드로 활용 위한 포석 해석
日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속앓이?…재팬 패싱 우려 (CG)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당분간 북한에 인도지원이나 경제협력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미국에 전달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6일 보도했다.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으면서까지 향후 대북 협상에서 쓸 '카드'를 미리 남겨놓지 않겠다는 것으로, 일본은 비슷한 입장을 대북 인도 지원을 고려하고 있는 국제기구에도 전달했다.

마이니치는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면 '보상'을 제공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미국에 일본이 (대북)지원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국과의 실무 레벨 논의에서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가 있더라도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로) 움직일 보증이 없다면 바로 경제 협력과 인도 지원을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전했다.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외무성 간부는 "납치 문제도 있고 해서 일본이 (북한을)지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미국도 일본의 입장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이와 함께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에도 "일본의 거출금을 대북지원에 사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이들 국제기구는 대북 식량, 의료 지원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서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북한은 파탄이 난 국가가 아니라서 식료품과 의료품을 국민에게 배분하지 않고 있다"고 주변에 말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마이니치는 일본이 이처럼 북미 정상회담 결과와 상관없이 북한에 인도지원까지 하지 않을 방침인 것은 대북지원과 경제협력을 향후 북한과의 일본인 납치문제 협상에서 '카드'로 사용하려는 의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향후 북한과의 협상에서 제재 완화와 인도 지원을 지렛대로 납치 문제 해결에 대한 활로를 모색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日납치피해자가족, 김정은 위원장에 '일괄귀국' 호소 메시지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에 있는 '북한에 의한 납치피해자 가족 모임' 대표 이즈카 시게오 씨가 17일 '구출회'와 함께 연 합동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2.17 photo@yna.co.kr

bk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