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삼성 이재용, UAE 왕세제에 '반도체 선물'..5G·AI 협력 논의(종합)

입력 2019.02.26. 17:27

방한 중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6일 삼성전자의 경기도 화성사업장을 방문했다.

삼성 측에 따르면 모하메드 왕세제는 이날 오후 화성사업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로 5G 전시관과 반도체 생산라인 등을 둘러봤으며, 삼성의 미래사업 추진 현황에 대해 브리핑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성 생산라인 방문..일각에선 글로벌파운드리 매각 관련 논의 추측도
UAE 왕세제, 삼성 반도체공장 견학 (서울=연합뉴스)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6일 삼성전자 경기도 화성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2.26 [삼성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방한 중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6일 삼성전자의 경기도 화성사업장을 방문했다.

삼성 측에 따르면 모하메드 왕세제는 이날 오후 화성사업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로 5G 전시관과 반도체 생산라인 등을 둘러봤으며, 삼성의 미래사업 추진 현황에 대해 브리핑을 받았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센서 기술, 차세대 통신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 팩토리로 구축한 삼성의 반도체 제조 공정 소개에 특히 관심을 나타냈다는 후문이다.

그는 방명록에 "더 나은 삶을 위해 이곳에서 이뤄지고 있는 혁신과 최신 기술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면서 "UAE는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 데 큰 관심이 있으며,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들을 지원한다"는 글을 남겼다.

또 사업장을 직접 안내한 이 부회장에게 "나와 우리 방문단에 대한 환대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으며, 이 부회장은 모하메드 왕세제에게 기념 문구가 새겨진 12인치 반도체 웨이퍼를 선물했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이어 모하메드 왕세제와 이 부회장은 5G 이동통신과 반도체, AI 등 미래 산업 분야에서 UAE 기업들과 삼성전자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각에서는 UAE 국부펀드가 소유하고 있는 세계 3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글로벌파운드리(GF) 매각과 관련한 대화가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 면담에는 UAE 측에서 칼리드 빈 모하메드 알 나흐얀 국가안보 부보좌관, 후세인 이브라힘 알 함마디 교육부 장관,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행정청장, 모하메드 무바라크 알 마즈루이 아부다비 왕세제실 차관 등이 배석했다.

또 삼성 측에서는 윤부근 부회장과 김기남 대표이사(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1일 UAE 아부다비에서 모하메드 왕세제와 만나 양국 간 IT 분야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지난 2006년 방한 기간에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을 찾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은 과거 부르즈 칼리파(삼성물산)와 정유 플랜트(삼성엔지니어링) 등 건설·플랜트 분야를 중심으로 UAE와 파트너를 맺어왔다"면서 "앞으로는 4차 산업혁명의 화두인 5G, 반도체 등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로 협력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기술의 '테스트베드' 역할을 자처하는 UAE로서는 네트워크 장비와 단말기, 칩셋 등 5G와 관련한 모든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사실상 유일한 기업인 삼성전자에 관심을 보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부회장은 오는 27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의 정상 오찬에 SK그룹 최태원 회장,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과 함께 초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반도체공장 견학하는 UAE 왕세제 (서울=연합뉴스)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6일 삼성전자 경기도 화성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반도체 생산라인 등을 둘러보고 있다. 2019.2.26 [삼성전자 제공]

human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