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한·중, 연내 미세먼지 해결 방안 도출 합의

김경민 입력 2019.02.26. 18:13

한국과 중국이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청천)을 위해 연내 구체적인 방안을 세우기로 합의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중 양국간에 미세먼지 등 환경분야의 협력강화 필요성에 공감하는 자리였다"며 "이달 28일에는 베이징시 정부로부터 대기오염 저감 시책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듣고, 중국 정부 환경과학연구원과 국가환경모니터링센터 등을 방문해 양국 중앙·지방·전문기관간 다양한 차원의 협력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과 중국이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청천)을 위해 연내 구체적인 방안을 세우기로 합의했다.

환경부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장관이 중국 베이징시 생태환경부 회의실에서 한·중 환경장관회담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양 측은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 환경 국장급 회의에서 합의한 내용인 ①대기질 예보 정보 및 기술 교류 ②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LTP) 요약보고서 TEMM 21(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이전 발간 ③대기질 공동연구사업 청천프로젝트 확대의 조속 이행에 합의했다.

특히 대기질 예보 정보 및 기술 교류를 위한 이행규정에 합의하고 공동 서명했다. 한국은 서울 등 17개 시·도를, 중국은 베이징, 산둥성(칭다오), 장쑤성(난징), 상하이시, 저장성(닝보) 등 21개 성·시(10개 성·직할시와 11개 도시)가 해당된다.

이를 위해 각각 중국 환경관측종합센터와 한국 국립환경과학원을 기술 수행기관으로 지정하고, 올해 상반기 중에 양국 전문가로 전담반(TF)을 구성해 공동 워크숍을 열기로 했다.

또한 양국은 ‘청천(맑은 하늘) 프로젝트’를 한·중 미세먼지 협력의 플랫폼으로 확대 발전시키기로 했다. 현재 진행중인 청천 프로젝트가 단순 연구위주 사업에서 양국간 기술 교류, 정책 협력 등 전반을 아우르는 협력사업의 새로운 틀로 전환되는 것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양국은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작업반을 조속한 시일 내에 구성해 청천 프로젝트의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연내 도출하기로 했다. 또 미세먼지 저감시설 적용 실증사업 대상 확대, 산업·기술박람회 공동 개최, 인공강우 기술 교류 등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중국은 우리 측의 한·중 대기분야 고위급 정책협의체 구성 제안을 수락했다. 이번 회담에서 논의한 사항의 진행상황을 TEMM 21 양국 장관회담 시 점검한다.

지난해 6월에 중국 베이징에 문을 연 한중환경협력센터가 환경 협력의 중추적인 역할과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양국은 적극적인 지원을 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운영규정에 합의·서명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중 양국간에 미세먼지 등 환경분야의 협력강화 필요성에 공감하는 자리였다"며 "이달 28일에는 베이징시 정부로부터 대기오염 저감 시책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듣고, 중국 정부 환경과학연구원과 국가환경모니터링센터 등을 방문해 양국 중앙·지방·전문기관간 다양한 차원의 협력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