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내 車서 경찰 2명에 230만원 줘.. 영상 담긴 블랙박스 폐기"

김정훈 기자 입력 2019.02.27. 03:01 수정 2019.03.13. 16:42

"내가 직접 운전한 차 안에서 경찰관 2명이 230만 원을 받았다."

A 씨는 지난해 8월 강 씨와 경찰관 2명을 직접 태운 뒤 강 씨가 각각 200만 원과 30만 원을 경찰에 건넬 당시 차량을 직접 몰았다고 주장했다.

A 씨는 "강 씨가 경찰관 2명에게 '너에겐 200(만 원) 주고 너한텐 30(만 원) 주면 되겠지?'라고 말한 음성이 차량 블랙박스에 녹음됐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클럽 '버닝썬'-경찰 유착의혹.. 前경찰관의 측근, 본보에 밝혀
“내가 직접 운전한 차 안에서 경찰관 2명이 230만 원을 받았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의 유착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전직 경찰 강모 씨(44)의 측근 A 씨는 25일 본보 기자와 만나 이렇게 말했다. A 씨는 지난해 8월 강 씨와 경찰관 2명을 직접 태운 뒤 강 씨가 각각 200만 원과 30만 원을 경찰에 건넬 당시 차량을 직접 몰았다고 주장했다. A 씨는 강 씨 지시로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 씨로부터 2000만 원을 건네받아 이를 6개 계좌에 나눠 송금한 인물이자 버닝썬의 경찰 상대 금품 로비 정황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처음 진술한 인물이다.

○ “돈 줄 당시 목소리 녹음돼”

A 씨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차량에 강 씨를 먼저 태운 뒤 다른 곳으로 이동해 경찰관 2명을 태웠다고 주장했다. 경찰관 2명이 차에 타자 다시 모처로 이동한 뒤 강 씨는 A 씨에게 ‘잠시 차에서 내리라’고 했다고 한다. 자신이 차량 밖에 있는 동안 강 씨가 경찰 2명에게 돈을 건넸다는 게 A 씨의 설명이다.

A 씨는 “강 씨가 경찰관 2명에게 ‘너에겐 200(만 원) 주고 너한텐 30(만 원) 주면 되겠지?’라고 말한 음성이 차량 블랙박스에 녹음됐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당시 차에 탔던 경찰 2명의 얼굴도 직접 봤다”고 했다. A 씨는 1시간이 넘게 인터뷰가 이어지는 동안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여러 명의 실명을 언급했지만 돈을 받았다고 한 경찰의 신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A 씨는 버닝썬 대표 이 씨가 자신과의 통화에서 “(당신이) 브로커 역할을 하게 돼 2000만 원을 준거다. 그거 경찰 주라는 건데”라고 말한 내용도 녹음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 씨가 이 씨로부터 2000만 원을 받아 강 씨가 지정한 6개 계좌로 나눠 송금한 내역을 확인했다. A 씨는 경찰이 20일 자신의 사무실로 압수수색을 하러 왔을 때 건물 4층에서 뛰어내려 달아난 뒤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통화 녹음파일을 없앴다고 주장했다.

○ “석방된 강 씨 측에 ‘진술 번복해주겠다’ 제안”

A 씨는 강 씨가 체포된 21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사건의 전말을 90%가량 진술했다고 했다. 하지만 자신이 경찰에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관련자들의 혐의를 입증하기 어려울 거라고 했다. A 씨는 ‘(이 씨한테서) 2000만 원 받아오라’고 지시한 강 씨의 메시지, ‘(버닝썬이 있는) 르메르디앙 호텔 로비로 오라’는 이 씨의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A 씨는 “메시지 교신 내역에 날짜가 적혀 있지 않아 돈을 준 시기를 특정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휴대전화도 (작업을) 다 해놓아 포렌식을 해도 날짜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A 씨 진술을 토대로 경찰은 22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이 반려하면서 강 씨는 23일 풀려났다. 강 씨가 풀려난 직후 A 씨는 강 씨 친형을 통해 “내 진술 말고는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없다. 내가 경찰에서 한 진술은 다 꾸며낸 거였다고 뒤집어주겠다”고 제안했다고 털어놨다. A 씨는 (강 씨가) 자신을 공갈·협박 혐의로 공격하지 않는 조건을 달았다고 했다.

경찰은 26일 버닝썬의 공동대표인 또 다른 이모 씨와 영업사장 한모 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에게서 마약류인 엑스터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hun@donga.com·윤다빈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