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UAE 정상회담..원전·국방분야 넘어 첨단산업 협력 공감대

입력 2019.02.27. 12:02 수정 2019.02.27. 13:36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 겸 아랍에미리트(UAE) 통합군 부총사령관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만찬은 문 대통령의 지난해 UAE 방문 당시 모하메드 왕세제가 자신의 사저인 바다 궁(Sea Palace)에 초청해 준 데 대한 화답의 성격으로, 양 정상은 2시간가량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석유 분야로 협력 다변화하고 미래형 동반성장 추구하기로
모하메드 왕세제 "한국의 형제국가로서 한반도평화 일관되게 지지"
악수하는 한-UAE 정상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7일 오전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9.2.27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 겸 아랍에미리트(UAE) 통합군 부총사령관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 정상은 지금까지의 협력 성과를 바탕으로 양국이 서로 필요한 부분을 보완해 주면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협력을 실질적·구체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국 정상은 회담에서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방문 당시 격상된 양국 간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양국이 추진해 나갈 협력의 방향을 구체적으로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공동성명에서 양 정상은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의 의지를 재확인하는 동시에 고위급 소통 채널 활성화와 바라카 원전, 국방·방산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력이 양국 관계 발전을 견인해 왔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에너지·건설 분야에서의 전통적 협력을 넘어 비석유 분야로 양국 협력을 다변화하고,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강화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미래형 동반성장을 추구하기로 했다.

한-UAE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7일 오전 청와대 집현실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2019.2.27 scoop@yna.co.kr

양 정상은 또한 문 대통령의 UAE 방문 이후 채 1년이 안 되는 기간에 상호 방문을 통해 정상 간 신뢰와 우의가 돈독해지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도 고위급 인사 교류와 함께 청소년 교류 사업 등도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2월 초 아라비아반도 국가 중 처음으로 프란치스코 교황이 UAE를 방문함으로써 UAE가 역내 화해와 관용의 중심지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에도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가 전파되기를 기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제는 "UAE가 한국의 형제국가로서 앞으로도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일관되게 지지할 것"이라고 말하고 최근 남북 관계의 긍정적 진전을 높이 평가했다.

정상회담에는 그간 양국의 주요 현안을 두고 소통해 온 임종석 대통령 UAE 특임외교 특보와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배석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전날 1박 2일간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했다.

모하메드 왕세제의 이번 방한은 2014년 2월 방한 이후 5년 만이며,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방문에 대한 1년 만의 답방이다.

UAE 왕세제와 공식환영식 향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과 공식환영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2.27 hkmpooh@yna.co.kr

정상회담에 앞서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에서는 공식환영식이 열렸다. 문 대통령은 본관에서 나와 모하메드 왕세제를 직접 맞이했고 두 정상은 국민의례 후 의장대를 사열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식방문이긴 하지만, 국빈에 준하는 환영행사를 준비했다"며 "정상회담에 앞서 청와대 대정원에서 공식 환영식을 여는 것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에는 모하메드 왕세제를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해 비공개 친교 만찬을 가졌다.

만찬은 문 대통령의 지난해 UAE 방문 당시 모하메드 왕세제가 자신의 사저인 바다 궁(Sea Palace)에 초청해 준 데 대한 화답의 성격으로, 양 정상은 2시간가량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kjpar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