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아사히, '3.1운동 100주년' 보도.."일본, 시대를 잘못 읽었다"

입력 2019.02.27. 14:03

일본의 주요 신문인 아사히신문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 관련 역사와 배경 등을 자세히 소개하고 1919년 동아시아 정세를 돌아보는 기획 기사를 27일 지면에 실었다.

아사히는 '기로의 1919동아시아 100년의 그림자'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100년 전 3.1운동과 조선, 중국, 일본의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3.1운동 100주년에 대해 일본 주요 신문 중에서는 아사히신문 외에 마이니치신문이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니치 "日 한반도 지배 저항 전국운동"..日 신문 논조 큰 차이
극우 산케이 "文대통령, 테러리스트묘 참배..과거 지향적" 주장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주요 신문인 아사히신문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 관련 역사와 배경 등을 자세히 소개하고 1919년 동아시아 정세를 돌아보는 기획 기사를 27일 지면에 실었다.

아사히는 '기로의 1919…동아시아 100년의 그림자'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100년 전 3.1운동과 조선, 중국, 일본의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신문은 '독립선언 비폭력 내걸고 대항'이라는 소제목으로 당시 조선의 상황을 전하면서 1919년 3월 1일 서울 중심 파고다 공원을 군중이 메운 가운데 독립 선언서가 낭독됐다는 설명과 함께 선언서의 내용과 의미를 적었다.

1932년 일본 오사카에 모여있는 일제 헌병들 1932년 일본 오사카에 모여있는 일제 헌병들[교도통신 제공]

그러면서 한일합병 이후 조선 민중은 언론, 출판, 집회의 자유를 빼앗기고 헌병 감시하에 침묵을 강요당했다며 3.1운동 당시 수십만명이 거리에 나와 '독립만세'를 외쳤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독립운동이 조선 전역에 확대됐고 민중이 비폭력의 정신을 내걸고 일본 군경에 맞섰다며 밤중에 산 위에서 봉화를 들고 '독립만세'를 외치고 경찰이 오면 다른 산으로 이동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3.1운동 후 일본 군경의 탄압이 극히 가혹해졌다면서 재일 사학자 강덕상의 '현대사자료 조선2편'을 인용해 "사격 시간 3분간 즉사한 자 51명"라는 기술이 군 보고서에 적히기도 했다고 알렸다.

마이니치 전신인 도쿄니치니치신문 1919년 3월 3일 자 지면 [2019.02.14 송고]

아사히는 특히 독립선언서를 일본에 와서 일본 정치인과 학자에게 보낸 독립운동가 임규의 행적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신문에 따르면 임규는 1919년 3월 1일 밤 스스로 일본어로 번역한 독립선언서를 들고 도쿄역에 도착한 뒤 이를 200통 인쇄했다. 체포 후 신문조서에 따르면 그는 이렇게 인쇄한 독립선언서를 당시 총리 등 90명의 정치인, 학자 20인, 주요 신문사와 잡지사, 대학에 보냈다.

이 신문이 독립선언서의 내용 중 주목한 것은 일본에 대한 메시지였다.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것", "힘으로 억누르는 시대가 가고, 도의가 이루어지는 시대가 오는구나" 등의 표현이다.

아사히는 조선의 이런 외침이 일본 사회에 퍼지지는 못했다며 '역사평론'이라는 잡지가 독립선언서를 게재해 일본의 독자들에게 알렸던 것은 패전(한국의 광복) 후인 1948년 6월호에 이르러서였다고 설명했다.

도쿄 신주쿠에 있는 고려박물관에서 열린 '3ㆍ1 독립운동 기획 전시회'에 전시된 3ㆍ1운동 전개 과정 지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신문은 그러면서 1차 세계대전 후 민족 자결주의 흐름이 퍼졌고 전쟁을 '불법화'하는 시도가 있었지만, 1차 대전에 참전했던 일본은 당시 '전쟁이 이익을 남겨준다'는 것만 배웠다며 일본이 당시 시대의 흐름을 잘못 읽었고 이는 동아시아에 갈등을 낳았다고 비판했다.

3.1운동 100주년에 대해 일본 주요 신문 중에서는 아사히신문 외에 마이니치신문이 소개했다.

마이니치는 이 날짜 지면에 문답 형식으로 3.1운동이 일본의 한반도 지배에 저항해 전국적으로 퍼진 운동이라고 전했다.

반면 다른 주요 언론들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친일 청산' 발언에 대한 일본 정부의 비판을 소개하는 데 분주했다.

특히 극우 독자들이 많은 산케이신문은 "문 대통령이 김구, 안중근, 윤봉길 등 일본 요인을 암살해 일본이 테러리스트로 보는 인물의 묘를 참배하며 항일을 칭송하려 하고 있다"며 "변함없이 과거 지향적이다"고 억지 주장을 폈다.

3.1운동 100주년과 100년 전 동아시아 상황을 소개한 일본 아사히신문의 27일자 기사 [아사히신문 캡처]

bk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