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獨자동차 라이벌 BMW-다임러 '자율주행' 기술협력키로

입력 2019.02.28. 19:01

독일의 전통적인 고급차 라이벌 업체인 BMW와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가 28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 개발 부문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dp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BMW와 다임러는 이날 자율주행과 운전자 보조시스템 분야에서 2025년까지 실질적인 기술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장기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새로운 협력 관계가 자율주행차와 운전자 보조시스템의 기술 개발 비용을 절약하고 기술 보급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량공유 서비스 협력 이어 전략적 제휴
손을 잡고 있는 BMW의 하랄트 크루거 회장(왼쪽)과 다임러의 디터 체체 회장 [A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전통적인 고급차 라이벌 업체인 BMW와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가 28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 개발 부문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dp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BMW와 다임러는 이날 자율주행과 운전자 보조시스템 분야에서 2025년까지 실질적인 기술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장기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새로운 협력 관계가 자율주행차와 운전자 보조시스템의 기술 개발 비용을 절약하고 기술 보급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다임러의 연구분야 책임자인 올라 칼레니우스는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솔루션 대신 고객에게 뚜렷한 부가가치를 제공하는 전체적인 시스템을 개발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상당한 기술 향상을 이뤄 도로에서 안전 주행으로 연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사는 최근 차량공유 사업에 10억 유로(약 1조2천700억 원)를 공동으로 투자하기로 발표하기도 했다.

다임러와 BMW가 각각 운영하는 차량공유 플랫폼인 '카투고(Car2go)'와 '드라이브나우(Drivenow)'를 결합하고 확장하는 내용이다.

BMW와 다임러는 베를린에 합작 법인을 두고 차량공유뿐만 아니라 승차공유, 주차 서비스, 충전, 복합운송 등 5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의 이러한 전략적 제휴는 글로벌 IT 기업들이 자율주행차 기술 구현에 선도적으로 나서고, 우버 등이 차량공유 사업에서 앞서 나간 상황에서 최대 고급차 브랜드간의 연합으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lkbi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