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트럼프 "타결의지 분명, 중재 당부"..문대통령 "조속히 만나자"(종합)

입력 2019.02.28. 20:33 수정 2019.02.28. 22:52
자동 요약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미가) 정상 차원에서 서로 입장을 확인하고 구체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어 또 한 번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장시간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진 데 대해 평가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5분간 통화..문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결단 기대..한미공조 하에 지원할 것"
트럼프 "김정은과 대화해 결과 알려달라..北 비핵화 의지 이행토록 공조"
문 대통령,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공유하고 의견을 나눴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미가) 정상 차원에서 서로 입장을 확인하고 구체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하노이 핵 담판' 결렬 직후 전용기로 귀국길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구상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반도의 냉전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역사적 과업의 달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어 또 한 번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장시간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진 데 대해 평가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미 2차정상 회담 관련 통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공유하고 의견을 나눴다.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명하고 향후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나가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며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과 가장 먼저 공유하고 의견을 구하고 싶었다"며 회담 내용을 상세히 설명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직접 만나서,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해 나가자"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하며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다.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6시 50분께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와 25분간 진행됐다. 두 정상 간 통화는 지난 19일 이후 9일 만이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