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3·1절 100주년 도심 곳곳 집회·행사..보수단체 태극기 집회도

입력 2019.03.01. 08:48 수정 2019.03.01. 16:21
자동 요약

3·1운동 100주년인 1일 서울 도심에서는 정부의 3·1절 기념식을 비롯해 다양한 집회와 행사가 열린다.

이들은 1일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서울광장 사이에서 '3·1운동 100주년 범국민대회'를 개최하겠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같은 장소에서 3·1운동 기념사업추진위와 서울시가 10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기로 돼 있다며 선순위 정부 행사가 끝난 뒤에야 가능하다고 제한 통고를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광화문광장서 정부중앙기념식..도심 곳곳 행진 물결
석방운동본부 등 보수단체 태극기 집회도
3·1 운동 100주년 밝히는 횃불 (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3·1 운동 100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저녁 충남 천안시 유관순 열사 사적지 앞에서 열린 아우내 봉화제에서 참석자들이 손에 횃불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19.2.28 walde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3·1운동 100주년인 1일 서울 도심에서는 정부의 3·1절 기념식을 비롯해 다양한 집회와 행사가 열린다.

정부 중앙 기념식은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3·1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오전 9시 20분 독립문과 대한문을 출발해 광화문 북측광장으로 향하는 사전 행진을 진행한다. 이어 오후 2시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본 행사를 진행한 뒤 오후 3시에 시청광장으로 행진 후 시의회 앞에서 '줄다리기' 행사를 연다. 본 행사에는 2만명이 참석할 것으로 경찰은 예상했다.

3·1 범시민 추진위원회는 낮 12시 사직단과 수운회관, 유관순기념관, 탑골공원 등 4곳에서 세종로 로터리로 행진한다. 같은 시각 동아일보 앞에서는 문화행사도 열린다.

서울시는 이날 '고종 장례행렬 재현 및 만세 행진' 행사를 연다. 대한문에서 세종로를 거쳐 시청광장으로 이어지는 행진에는 1천500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한국교회위원회는 오전 11시에 개풍 로터리에서 을지로 입구로, 기독교감리교는 오후 1시 30분에 서대문 유관순기념관에서 동화면세점으로 행진한다.

6·15 청년학생본부는 오후 2시 탑골공원을 출발해 종각을 지나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또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오전 10시 용산역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합동 참배 행사를 열고, 유관순 열사의 모교인 이화여고에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만세 행진 행사가 진행된다.

3.1절 분위기로 물든 서울 도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3.1절 100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 역사박물관과 주한 미국대사관에 다양한 태극기가 걸려있다. 2019.2.28 jieunlee@yna.co.kr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발하는 보수단체들의 집회도 곳곳에서 열린다.

석방운동본부는 오후 1시 30분 서울역에서 '100주년 3·1절 기념 및 110차 태극기 집회'를 연 뒤 교보빌딩까지 행진한다. 대국본은 오후 1시 '문재인 탄핵 3·1절 범국민대회'를 새문안교회 앞에서 연다.

나사모는 오후 2시 보신각에서, 새한국·일파만파는 낮 12시 영풍문고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연다.

앞서 대한애국당, 국가비상대책위, 나라사랑하는모임 등 보수단체가 경찰의 집회제한 통고에 반발해 낸 집행정지는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들은 1일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서울광장 사이에서 '3·1운동 100주년 범국민대회'를 개최하겠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같은 장소에서 3·1운동 기념사업추진위와 서울시가 10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기로 돼 있다며 선순위 정부 행사가 끝난 뒤에야 가능하다고 제한 통고를 했다.

kihun@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