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북한이 진실 말해..북미회담 결렬, 트럼프의 과장해석 때문" AP

양소리 입력 2019.03.02. 23:5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재 완화 요구에 대한 과장해석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AP통신은 2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을 둘러싼 양국의 진실 게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에는 북한이 진실을 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모든 제재 해제 원한 것 아냐"
【하노이=AP/뉴시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8일(현지시간)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의 단독 회담을 마치고 회담장 주변을 거닐며 얘기하고 있다. 2019.02.28.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재 완화 요구에 대한 과장해석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AP통신은 2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을 둘러싼 양국의 진실 게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에는 북한이 진실을 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하노이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은 완전한 제재 해제를 원했으나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없었다"며 "회담장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몇 시간 뒤 리용호 외무상은 북한이 요구한 것은 전면적인 제재해제가 아니고, 일부 해제였다고 밝혔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북한 측은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는 대신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제재 항목의 해제를 원한 것으로 보인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역시 북한은 "영변을 다 내놓는다고 했다"며 북측의 요구 내용을 분명히 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 측 고위 관계자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2016년 3월 이후 유엔 안보리가 부과한 제재의 해제를 요구했다"며 10년 또는 이 이상이 지난 모든 제재의 해제를 요구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또 리 외무상의 말처럼 북측은 민간 경제와 민생과 관련된 부분의 제재 해제를 집중적으로 요구했다고 밝혔다.

【하노이=AP/뉴시스】리용호 북한 외무상(오른쪽 앉은 사람)과 최선희 부상이 1일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에 대한 북측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3.01

AP통신은 북한이 금속·광물·사치품·수산물·석탄 수출·정제유 수입·원유 수입 등 다양한 방면에서 제재를 받고 있다면서, 이 상황에서도 북측이 '민생'에 주목한 것은 주요한 협상 포인트로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군수 관련 제재 해제를 요구하지 않았다"며 "북한은 핵무기를 자기방어의 수단이라고 주장하지만, 당분간은 핵미사일과 직접 관련 있는 제재들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북측이 제재 해제와 관련해 강력한 요청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것과 같이 모든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한편 북한의 매체들은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관련해 "상호 존중과 신뢰를 강화시키고,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진전되는 새로운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한다"고 보도했다.

sound@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