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박광온 "유튜브,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모욕 영상 삭제해야"

김현아 입력 2019. 03. 03. 10:56 수정 2019. 03. 03. 11:18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광온)이 일본군 성노예 강제 동원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피해자를 모욕한 유튜브 영상들에 대해 구글 코리아에 공식사과는 물론 삭제조치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위가 지목한 9개 영상 가운데 6개 영상은 <거짓말쟁이 조선인의 망언 "위안부 이야기" 실은 매춘부였다> , <한국인의 지어낸 이야기 '위안부' 실은 고급 보수를 받은 매춘부였다> 등의 제목으로 역사적 사실로 증명된 일본의 일본군 성노예 만행을 부정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거짓말쟁이 조선인의 망언 "위안부 이야기"> 등 삭제요구
구글 코리아에 공식사과 요구..거부시 해당 URL 차단 조치 추진
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위 '독일식 역사 왜곡 금지법' 당론 추진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출처: 유튜브 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광온)이 일본군 성노예 강제 동원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피해자를 모욕한 유튜브 영상들에 대해 구글 코리아에 공식사과는 물론 삭제조치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위 모니터링단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유튜브 9개 채널에서 ‘위안부는 고액 보수를 받는 매춘부였다’는 등의 9개 영상이 생산·유통되고 있다.

특위가 지목한 9개 영상 가운데 6개 영상은 <거짓말쟁이 조선인의 망언 “위안부 이야기” 실은 매춘부였다>, <한국인의 지어낸 이야기 ‘위안부’ 실은 고급 보수를 받은 매춘부였다> 등의 제목으로 역사적 사실로 증명된 일본의 일본군 성노예 만행을 부정하고 있다.

나아가 영상에서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성관계를 할 때) 못 생겨서 얼굴에 봉투를 씌워야 했을 것>이라고 발언하는 등 반인륜적이고 패륜적인 망언을 일삼고 있다.

나머지 3개 영상은 허위사실을 인용하여 독도를 일본 땅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 채널에는 대기업들의 기업광고까지 송출되고 있다.

모 대기업의 자동차 광고가 끝나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영상이 바로 연결되는 식이다. 이로 인해 대기업의 뜻과는 무관하게 자신들의 광고가 해당 영상의 신뢰성을 인증해주는 왜곡된 결과까지 양산되고 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광온 최고위원은 구글 코리아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에서의 구글과 해외에서의 구글의 경영 행태가 완전히 다르다는 것이다.

구글은 독일 유튜브에 나치당가를 몇 초간 재생만 해도 삭제조치하고, 최근 미국에서는 유튜브가 소아성애자 온상이라는 비판이 일자 미성년자 관련 성범죄 행위 계정들을 삭제조치 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였다. 그러나 구글 코리아는 국내에서 5.18민주화운동과 일본의 역사적 만행을 부정·왜곡하는 허위조작정보들을 방치하고 있다.

박광온 위원장은 “구글 코리아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존중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 이용자들에게 공식사과는 물론 해당 영상들에 대해 당장 삭제조치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특위는 지난 11월에 대표발의한 ‘독일식 역사 왜곡 금지법’을 당론으로 정해 법안 통과에 주력할 계획이다.

법안은 형법에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비롯하여 일제강점기 식민통치와 침략전쟁 행위에 대해 왜곡·찬양·고무 또는 선전하는 자’를 처벌하도록 명시하고,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에 역사왜곡을 포함시켜 온라인에서의 유통을 금지하는 내용이다.

김현아 (chao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