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보육대란' 벌어지나..교육당국-한유총 대립 속 우려 커져

입력 2019.03.03. 15:55 수정 2019.03.03. 16:51
자동 요약

4일 개학을 하루 앞두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유치원 개학 연기 사태가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은 채 '보육대란'이 현실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유총은 3일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 당국 집계(190곳)보다 많은 1천533곳이 개학 연기 투쟁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학부모들은 당장 한유총이 밝힌 개학 연기 유치원 수가 전날 교육부가 밝힌 190곳보다 8배나 많은 만큼 자녀가 다니는 유치원이 실제 개학을 하는지, 아닌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유총 "개학연기 강행"에 교육당국 "강행 땐 강제해산"
학부모 불안·혼란 커져..정치권 중재 움직임·교육부 '긴급돌봄체계' 총동원
한유총 유치원 개학연기(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4일 개학을 하루 앞두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유치원 개학 연기 사태가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은 채 '보육대란'이 현실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유총은 3일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 당국 집계(190곳)보다 많은 1천533곳이 개학 연기 투쟁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유총은 개학 연기를 강행하는 것은 물론, 정부의 강경대응이 계속되면 '폐원 투쟁'까지 나서겠다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 교육감들도 공동기자회견에서 "협상은 없다"며 '사실상 집단휴업'이 이뤄질 경우 강력히 제재하겠다고 맞섰다.

이들 교육감은 5일까지 개원하지 않으면 즉각 형사고발하는 것은 물론 한유총의 설립허가도 취소하겠다고 맞섰다. 수도권에서는 한유총 주장 662곳, 교육부 집계 85곳의 유치원이 개학을 연기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서울·경기·인천 교육감, 한유총 개학연기 강행에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사립유치원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개학연기를 강행키로 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조희연 서울교육감(오른쪽부터), 이재정 경기교육감, 도성훈 인천교육감이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3.3 kane@yna.co.kr

교육 당국과 한유총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팽팽하게 대립하면서 학부모들의 혼란과 불안은 커지고 있다.

학부모들은 당장 한유총이 밝힌 개학 연기 유치원 수가 전날 교육부가 밝힌 190곳보다 8배나 많은 만큼 자녀가 다니는 유치원이 실제 개학을 하는지, 아닌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개학을 코앞에 둔 시점에 벌어진 사태에 분노한 학부모들의 반발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이덕선 한유총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치원 학부모들은 개학 연기 철회를 요구하며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용인에서는 개학 연기를 규탄하는 학부모 집회도 열렸다.

한유총 개학연기 강행…긴급돌봄 비상상황실 개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사립유치원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개학연기를 강행키로 한 3일 서울 도봉구 창동 서울북부교육지원청에 마련된 긴급돌봄을 위한 비상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돌봄신청 전화를 받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19.3.3 kane@yna.co.kr

사태가 악화일로로 치닫자 정치권에서 중재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한유총에 개학연기 선언을 철회할 것을, 교육부에는 한유총과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필요하다면 임재훈 바른미래당 교육위 간사와 함께 대화 중재자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교육 당국은 '보육대란'에 대비해 긴급돌봄서비스 제공 준비에 나섰다.

지역별 공립단설유치원을 중심으로 초등학교 병설유치원·돌봄교실, 국공립어린이집을 동원해 돌봄을 제공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정 방문 아이돌봄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하는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교육당국에 개학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신고해 놓고 실제로는 개학 연기를 하겠다고 학부모에게 통보한 경우 교육청에 신고해야 빨리 긴급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교육부는 안내했다.

zitrone@yna.co.kr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