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상륙능력 연마' 4월 韓美쌍룡훈련 한국군 단독으로 한다

입력 2019.03.04. 09:11

매년 4월 초 한미연합군의 상륙능력 연마를 위해 실시해온 '쌍룡훈련'이 올해 미군 병력과 장비 참여가 없는 완전한 한국군 단독 훈련으로 진행된다.

쌍룡훈련은 3일 폐지가 결정된 독수리훈련 일환으로서 과거 매년 시행되어온 연대급 야외기동훈련으로, 유사시 한미 해군과 해병대가 적 해안으로 상륙해 상륙부대의 진로를 개척하는 능력을 배양할 목적으로 실시돼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격년제'관례상 韓단독훈련 해이나 과거엔 단독진행때도 美 소규모 참여
합참-연합사, 연대급 이상 훈련 한·미 단독시행 방침
한미 연합상륙훈련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매년 4월 초 한미연합군의 상륙능력 연마를 위해 실시해온 '쌍룡훈련'이 올해 미군 병력과 장비 참여가 없는 완전한 한국군 단독 훈련으로 진행된다.

쌍룡훈련은 3일 폐지가 결정된 독수리훈련 일환으로서 과거 매년 시행되어온 연대급 야외기동훈련으로, 유사시 한미 해군과 해병대가 적 해안으로 상륙해 상륙부대의 진로를 개척하는 능력을 배양할 목적으로 실시돼왔다.

군의 한 소식통은 4일 "매년 4월 초 시행되는 상륙훈련인 쌍룡훈련에는 미군이 격년제로 참가한다"면서 "작년에는 미군이 참가해 연합훈련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올해는 한국 해병대 단독훈련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 초부터 1주일가량 실시되는 쌍룡훈련에는 주일미군 또는 주한미군은 참가하지 않는다.

한미연합사의 한 소식통은 "올해 해병대 쌍룡훈련에는 미군 함정이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통상 쌍룡훈련이 한국군 단독으로 진행되는 해에도 미군은 소규모 병력과 장비를 보냈다. 우리 측은 한국군 단독훈련으로 예정된 올해에도 미군의 참여를 희망했지만 미측은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4월 한미 해군과 해병대 연합으로 진행된 쌍룡훈련에는 미 해군의 4만500t급 강습상륙함 와스프함(LHD-1)과 본험리처드함(LHD-6)을 비롯해 스텔스 전투기 F-35B 6대가 참가했다. F-35B가 한미 군의 상륙훈련에 투입된 것은 작년이 처음이었다.

올해부터 '폴 이글(Foal Eagle)'로 불리는 야외실기동훈련(독수리훈련)이 폐지되면서 연대급 이상 부대 훈련은 한국과 미국이 독자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미측은 훈련 비용 등을 이유로 이 같은 훈련 방안을 선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 소식통은 "연대급 이상 훈련은 한미가 각자 단독으로 시행하고, 대대급 이하 훈련은 한미연합으로 시행한다는 것이 합참과 연합사의 방침"이라며 "연대급 이상 단독훈련 과정에서 연합훈련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전술토의나 ROC-Drill(작전개념 예행연습) 등으로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국방 당국이 올해 연합훈련의 방향을 정함에 따라 그간 대규모로 시행됐던 연합훈련 시기와 규모, 일정 등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오는 8월 시행하는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에서 정부의 '을지연습'을 떼어내 '태극을지연습'으로 진행하고, 군지휘소연습인 '프리덤가디언(Freedom Guardian)'은 명칭이 바뀔 것으로 알려졌다. UFG연습이 사실상 폐지되고 '19-2 동맹' 등 다른 이름의 연습으로 대체된다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종료된 키리졸브연습 명칭을 한글 '동맹'으로 작명한 만큼 프리덤가디언은 영어 명칭으로 정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와 맥스선더(Max Thunder), 쌍매훈련(Buddy Wing) 등도 유예되거나 한국군 단독으로 실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three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