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10~16일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방문

최경민 기자 입력 2019.03.04. 17:01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부터 16일까지 6박7일 간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를 국빈방문한다.

먼저 10일부터 12일까지 브루나이를 방문한다.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는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

김 대변인은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 국가들"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각 방문국과 양자 차원의 실질 우호 협력 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올해 첫 해외순방..신남방정책 강조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2019년도 제1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참석하여 발언하고 있다. 2019.03.04.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부터 16일까지 6박7일 간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를 국빈방문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올해 첫 해외 순방 일정이다.

먼저 10일부터 12일까지 브루나이를 방문한다. 하사날 볼키아 국왕과의 정상회담 등 일정을 갖는다. 브루나이는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대화조정국이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등 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는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 압둘라 국왕, 마하티르 총리와 만나 내년도 한-말레이시아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양국 간 협력 관계 발전 상황을 평가할 예정이다. 미래지향적인 협력 증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14일부터 16일까지 캄보디아를 방문한다. 시하모니 국왕과 훈센 총리를 만나 한국-캄보디아 간의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 국가들"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각 방문국과 양자 차원의 실질 우호 협력 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남방정책의 핵심축인 아세안과 함께 역내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고, 금년 하반기 추진 중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의 기반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