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한국형 기술혁신인증제' 페루에 수출..이노비즈협 "세계 표준화 추진"

김대섭 입력 2019.03.07. 14:03

한국의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인증제도가 페루에 수출된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 회장은 "올해는 이노비즈 인증제도 해외수출 시작의 원년으로 이노비즈기업의 해외진출 기반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페루를 대상으로 한 이노비즈 인증제도 전수를 시작으로 기술혁신의 세계 표준화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한국의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인증제도가 페루에 수출된다. 페루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돕고 향후 우리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 기회도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7일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이노비즈협회)에 따르면 글로벌 연수사업의 일환으로 향후 3년 간 페루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인증제도 전수에 나선다. 국내 우수 인증제도를 페루 공무원 및 정책결정자 등에게 널리 전파하는 일로 협회가 국제협력의 민간대사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노비즈 인증제도는 기업혁신성 평가매뉴얼인 오슬로를 근거로 2001년부터 시작됐다. 이 제도를 통해 선정된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이 '이노비즈기업'이다. 2001년 당시 1000여개에 그쳤던 이노비즈 인증기업은 현재 1만8000여개로 증가했다.


지난해 이노비즈기업의 51.8%(약 9300여개사)가 수출을 하고, 총 수출액이 397억달러에 달했다. 전체 중소기업 수출액의 39.3%를 차지했다. 기업당 평균 수출액은 70억7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이노비즈 인증제도는 말레이시아에도 전수됐다. 이번 페루 전수에 이어 향후 인도네시아 등 신흥국에 인증제도를 전수하기 위한 발판도 마련할 계획이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 회장은 "올해는 이노비즈 인증제도 해외수출 시작의 원년으로 이노비즈기업의 해외진출 기반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페루를 대상으로 한 이노비즈 인증제도 전수를 시작으로 기술혁신의 세계 표준화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